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민대회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리커농 “포로 뱃속 편하게 해주면 세뇌는 저절로 된다”

    리커농 “포로 뱃속 편하게 해주면 세뇌는 저절로 된다” 유료

    ... 외교계에 투신했다. 영국과 2년에 걸친 홍콩 반환 협상의 중국 측 대표였다. 중영연합성명 초안에 서명하는 저우난(오른쪽). 왼쪽은 중국주재 영국대사 에반스. 1984년 9월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 [사진 김명호] 터키 포로들은 미군과 천양지차였다. 대부분이 농민과 유목민 전사의 후예들이었다. 고통을 삼킬 줄 알았다. 포로생활에 잘 적응했다. 83%가 경건하고 성실한 무슬림이다 보니 동료들을 ...
  • 리커농 “포로 뱃속 편하게 해주면 세뇌는 저절로 된다”

    리커농 “포로 뱃속 편하게 해주면 세뇌는 저절로 된다” 유료

    ... 외교계에 투신했다. 영국과 2년에 걸친 홍콩 반환 협상의 중국 측 대표였다. 중영연합성명 초안에 서명하는 저우난(오른쪽). 왼쪽은 중국주재 영국대사 에반스. 1984년 9월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 [사진 김명호] 터키 포로들은 미군과 천양지차였다. 대부분이 농민과 유목민 전사의 후예들이었다. 고통을 삼킬 줄 알았다. 포로생활에 잘 적응했다. 83%가 경건하고 성실한 무슬림이다 보니 동료들을 ...
  • [글로벌 아이] 독일 기자의 송곳 질문

    [글로벌 아이] 독일 기자의 송곳 질문 유료

    ... 특파원 “키워드가 빠졌다. 홍콩이다. 메르켈 총리께 묻는다. 홍콩의 긴장을 논의했나? 중국이 1984년에 체결한 '중·영 협정'을 준수하겠다는 보증을 받았습니까?” 지난 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질의응답에서 독일 기자가 송곳 질문으로 메르켈 총리를 찔렀다. “인권·법치·홍콩을 광범위하게 논의했다. 홍콩에는 '일국양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