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육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Writer finds a home for her zombie fantasy: Kim Eun-hee says Netflix was the right place for 'Kingdom' 유료

    ... 했다"며 "'이 분들이 나를 어려워 하나?' 싶을 정도로 다음 이야기만 궁금해 했지 고쳐달라는 이야기는 한 번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은희 작가는 인터뷰에서 "피가 펑펑 터지는 장면보다 인육탕을 먹는 신이 가장 잔혹하게 느껴졌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벌써 '좀비스프'라는 애칭이 생겼더라"는 말에 미소짓더니 "'얼마나 배고프면 그 지경까지 갔을까'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는 ...
  • [장세정의 시선] 문재인·시진핑·차베스의 '과속 스캔들'

    [장세정의 시선] 문재인·시진핑·차베스의 '과속 스캔들' 유료

    장세정 논설위원 “몇몇 사람들은 인육(人肉)을 먹었다. 이런 행위는 1958년 여름 기근이 시작된 윈난 성에서 나타났다. 1960년 마을 주민 20명 중 한 명꼴로 사망한 어느 인민공사(人民公社·집단농장)에서는 여러 명의 아이들이 먹혔다.” 네덜란드 출신의 중국 현대사 연구가인 프랑크 디쾨터가 쓴 『마오의 대기근』(열린책들)의 일부다. 그는 중국공산당 내부 ...
  • [황수연의 알쓸신세] “내가 죽으면 날 먹어도 좋아” … 기적같은 세기의 생존

    [황수연의 알쓸신세] “내가 죽으면 날 먹어도 좋아” … 기적같은 세기의 생존 유료

    ... 16명이 사투를 벌이게 되는데요. 어느 날 생사의 기로에 놓인 이들의 눈에 들어온 게 있었으니 동료의 시신이었습니다. “그냥 고깃덩어리야, 식량!” “안 할래. 차라리 죽겠어.” 논쟁 끝에 인육을 먹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에 이르죠. 이들은 결국 “내가 죽으면 나를 먹어도 좋다”라는 말까지 하게 됩니다. 생존자 로베르토 카네사는 『어떻게든 살아야 했다(I had to survive)』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