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초등생 참변' 축구클럽 사고 재발 막는다 …경찰 집중 단속
    '초등생 참변' 축구클럽 사고 재발 막는다 …경찰 집중 단속 15일 오후 7시 58분쯤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한 아파트 앞 사거리에서 스타렉스 차량과 카니발이 추돌한 후 보행자를 추돌한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6명이 다쳤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초등학생 2명 사망을 포함해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인천축구클럽 승합차 사고'를 계기로 경찰이 어린이 통학차량 사고 예방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이상로 ... #축구클럽 #초등생 #인천축구클럽 승합차 #스타렉스 승합차 #사고 예방
  • '세림이법' 비켜간 승합차…'안전띠 확인' 아무도 안 해
    '세림이법' 비켜간 승합차…'안전띠 확인' 아무도 안 해 ... 상황이 없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운행 중일 때에는 안전벨트를 매도록 해야 합니다. 하지만 인천에서 사고를 낸 축구클럽 승합차에는 동승자가 없었습니다. 당시 출동한 구조대에 따르면, 아이들 ... 타는 승합차 안전 실태에 대해 다시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관련 리포트 보러가기 초등생 태우고 신호 어겼나…축구클럽 2명 '참변' 이상엽 기자 / 2019-05-16 ...
  • 초등생 태우고 신호 어겼나…축구클럽 2명 '참변'
    초등생 태우고 신호 어겼나…축구클럽 2명 '참변' [앵커] 어제(15일) 인천의 교차로에서 초등학생들을 태운 축구클럽 승합차와 다른 승합차가 충돌했습니다. 8살 초등학생 2명이 숨졌는데, 사고 당시 아이들을 태운 승합차 운전자가 신호를 ... 서효정 기자 / 2019-05-16 21:07 JTBC 핫클릭 축구교실 승합차 사고로 초등생 2명 숨져…"신호위반 추정" 다리 위 달리던 택시, 난간 들이받고 추락…2명 사상 안양교 ...
  • 축구교실 승합차 사고 추모…"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
    축구교실 승합차 사고 추모…"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 ... 못해서" "친구야 아프지 말고 편이 쉬어" "너무 미안하다. 먼저 보내서" 16일 오후 인천 송도동의 한 아파트 인근 공원. 가로등 아래로 시민들이 붙이고 간 메모지가 빼곡했다. 그 ... 모두 알 정도로 가깝다. 마을이 온통 초상집 분위기"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오후 인천시 남동구 길병원 장례식장에서는 사망한 두 초등생의 빈소가 차려졌다. 16일 오후 추모공간에 ... #축구교실 #승합차 #축구교실 승합차 #카니발 승합차 #사고 학생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심폐술 빨라서 … 할아버지 살린 초등생 손자 유료 ... 학교에서 심폐소생술을 배운 걸 되살려 깍지를 끼고 할아버지 가슴에 압박을 시작했다. 119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했다. 서산의료원으로 이송된 할아버지는 닥터헬기를 타고 인천 길병원으로 옮겨졌다. 할아버지를 담당했던 양혁준 길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권군이 심폐소생술을 한 덕분에 권할아버지는 병원 이송 뒤 8일만에 건강하게 퇴원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
  • 인천서 이번엔 초등생 주사 맞다 사망 … 두 달 새 4명 유료 인천의 한 병원에서 수액 주사(링거)를 맞던 초등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지역에서 주사를 맞던 환자가 사망한 사건은 이번이 네 번째다. 12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40분쯤 인천시 연수구 한 종합병원에서 감기와 장염 증세로 실려 온 A군(11)이 링거를 맞던 중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군은 지난 9일 오후 8시부터 복통을 호소해 ...
  • 'PC방 살인범 엄벌하라' 청와대 청원 80만 명 역대 최다
    'PC방 살인범 엄벌하라' 청와대 청원 80만 명 역대 최다 유료 ... 정신 질환을 갖고 있는지, 있다면 어느 정도로 심각한지를 따지는 것에서 나아가 경찰의 수사 결과와 법정에서 오가는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지난해 발생한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의 주범 역시 심신미약을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8세 여자 초등학생을 살해해 시신을 훼손하고 내다버린 이 사건의 주범 김모(18)양은 자신이 아스퍼거 증후군(타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