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이천수 “이강인이 골든볼로 얻은 진짜 중요한 한 가지는…”
    이천수 “이강인이 골든볼로 얻은 진짜 중요한 한 가지는…” ...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사진 오른쪽). [연합뉴스] 이천수 인천 유나이티드 전력강화실장은 16일 이강인(18·발렌시아)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대회 최우수선수(MVP)상인 골든볼을 수상한 데 대해 “이미지 변신을 ... #이천수 #이강인
  • 울산, '동해안 더비'서 포항에 1-0 승리
    울산, '동해안 더비'서 포항에 1-0 승리 ... 막아냈지만 VAR 판독 결과 공이 골라인을 넘었다. 결국 VAR 판독으로 골로 인정됐다. 이 골이 결승골이 됐고, 울산은 라이벌전 승자가 됐다. 전북도 승리를 챙겼다. 전북은 같은날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16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김신욱의 선제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챙겼다. 전북은 11승3무2패, 승점 36점으로 리그 1위를 수성했다. ...
  • “6살 때 마르세유 턴…이강인, 기술축구로 한국의 메시될 것”
    “6살 때 마르세유 턴…이강인, 기술축구로 한국의 메시될 것” ... 15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강인은 한국축구에서도 기술 축구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할 선수"라며 이강인의 미래 발전 가능성에 주목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 감독과 이강인은 2008년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소년 아카데미에서 연을 맺었다. 2007년 KBS 날아라슛돌이에 출연한 뒤 전문적으로 축구 교육을 받을만한 곳을 찾던 이강인은 부모의 권유로 아카데미에 입학했다. 최 감독은 아카데미 ... #마르세유 #기술축구 #한국축구클리닉센터 감독 #한국 축구 #한국 선수들
  • 전국 곳곳에서 U-20월드컵 거리응원, 광화문은 무산
    전국 곳곳에서 U-20월드컵 거리응원, 광화문은 무산 ... 강동구청 앞 잔디광장과 신도림 오페라하우스에서도 응원전이 열린다. 대구의 대구FC 홈구장 DGB대구은행파크에서도 단체응원이 펼쳐진다. 정정용 감독이 대구 출신이다. 이강인 고향인 인천에서는 인천 유나이티드 홈구장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단체응원전이 예정됐다. 현대고 출신 오세훈과 최준, 김현우를 배출한 울산에서는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응원전이 열린다. U-20 월드컵 결승을 ... #거리응원 #월드컵 #20월드컵 거리응원 #20월드컵 결승전 #광화문 광장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천수 관전평] A매치 데뷔전 같지 않은 플레이···백승호는 대담했다
    [이천수 관전평] A매치 데뷔전 같지 않은 플레이···백승호는 대담했다 유료 ... 있다. 벤투 감독도 다가올 월드컵 예선을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했다. 강팀만 살아남을 최종예선에는 여러 변수가 있다. 마지막 평가전을 통해 선수 기용 폭이 넓어져 기대감이 생긴다. 벤투호가 월드컵 본선으로 가는 길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즐거운 마음으로 지켜보겠다. 이천수 일간스포츠 해설위원 ·인천 유나이티드 전력강화실장 정리=피주영 기자 사진=정시종 기자
  • 발에 붙은 공, GPS 단 패스…'18세 메시' 닮은 이강인
    발에 붙은 공, GPS 단 패스…'18세 메시' 닮은 이강인 유료 ... 그동안 한국에서 보지 못한 재능과 마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날아라 슛돌이' 때인 여섯 살의 이강인. [KBSN 스포츠] 2007년 '날아라 슛돌이'에서 이강인을 지도했던 유상철(48)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은 “어려서부터 성인 축구선수를 축소해 놓은 것 같았다. 여섯 살은 웬만해선 아크 부근에서 크로스바까지 공을 날리기 쉽지 않은데, 강인이는 크로스바 맞히기 내기에서 두 번 ...
  • [이천수 관전평] "평가전은 평가전다워야, 이란전엔 변화 볼 수 있길"
    [이천수 관전평] "평가전은 평가전다워야, 이란전엔 변화 볼 수 있길" 유료 ... 아쉽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이런 방식으로 성공한 사례는 많지 않다. 잘나갈 때는 문제가 없지만, 팀이 한 번 흔들리면 바로 잡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불통보다는 소통을 기대한다. 이천수 일간스포츠 해설위원 ·인천 유나이티드 전력강화실장 정리=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사진=양광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