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제3인터넷은행 인가전 26일 스타트…토스뱅크·키움뱅크 엇갈린 운명?
    제3인터넷은행 인가전 26일 스타트…토스뱅크·키움뱅크 엇갈린 운명? 유료 ...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했다고 밝히면서, 토스뱅크 진영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토스 인터넷전문은행 추진단은 "지난달 11일 업무협약(MOU) 체결 이후 양 사가 향후 인터넷전문은행의 사업 방향 ... 수립과 컨소시엄 구성 등 실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협의하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라는 혁신적 미션을 완수하기 위해 다른 컨소시엄 주주들과 계속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
  • 신한, 인터넷은행 참여 않기로…토스뱅크 삐끗
    신한, 인터넷은행 참여 않기로…토스뱅크 삐끗 유료 ... '토스뱅크'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토스 측과 인터넷은행 설립방향과 사업모델 등에 이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신한금융은 단순한 재무적 투자자(FI)가 ... 현재 국내에선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영업 중이고, 하나금융그룹은 SK텔레콤·키움증권과 손잡고 인터넷은행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
  • 신한, 인터넷은행 참여 않기로…토스뱅크 삐끗
    신한, 인터넷은행 참여 않기로…토스뱅크 삐끗 유료 ... '토스뱅크' 컨소시엄에서 빠지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토스 측과 인터넷은행 설립방향과 사업모델 등에 이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신한금융은 단순한 재무적 투자자(FI)가 ... 현재 국내에선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영업 중이고, 하나금융그룹은 SK텔레콤·키움증권과 손잡고 인터넷은행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