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카운터어택] 박제가 되어버린 정책을 아시오

    [카운터어택] 박제가 되어버린 정책을 아시오 유료

    ... 물러났다. 그 좋은 내용의 책자는 지금은 박제처럼 주요 도서관에 꽂혀 있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반환점 무렵인 2019년 9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했다. 현재 서울중앙지검은 '조국 장관 일가 관련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공교로운지 모르겠으나 전전임 법무부 장관이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삭발 투쟁 중이다). 조 장관은 스스로 검찰 개혁을 자신의 취임 이유로 삼았다. 9일 ...
  • 검찰, 큐브스 전 대표 영장…조국 민정수석실 겨냥 유료

    ... 주주인 더블유에프엠(WFM)으로부터 2014년 8억여원을 투자받은 이력이 있다. 법조계 안팎에선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에서 하고 있는 정 전 대표의 수사가 특수2부에서 진행 중인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수사와 연결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윤 총경 역시 2015년 5000만원을 큐브스에 투자했다가 경찰의 내사를 받은 바 있다. 민정수석실 회식에 정 전 대표가 참석한 것이 사실이라면 ...
  • 조국, 코링크 몰랐다더니…3년 전 신주청약서에 정경심 인감

    조국, 코링크 몰랐다더니…3년 전 신주청약서에 정경심 인감 유료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설립 때부터 직접 관여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 검찰은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구속)씨가 2016년 2월 코링크PE를 설립할 당시 정 교수로부터 빌렸다는 5억원이 실제로는 직접투자 목적으로 전달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