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함께하는 금융] 보험 갱신 시에도 적용요율 변경 없는 확정갱신형 신개념 상품 출시
    [함께하는 금융] 보험 갱신 시에도 적용요율 변경 없는 확정갱신형 신개념 상품 출시 유료 ... 기능을 다시 한번 업계 최초로 간편보험에 도입했다. 간편고지형의 경우, 상해·질병 80% 이상 후유장해, 암, 뇌졸중 및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진단 시 100세까지 모든 보험료가 면제된다. 일반고지형의 경우에는 간편고지형의 납입 면제 사유와 함께 말기간질환, 말기폐질환, 말기신부전증을 추가해 '8대 납입면제'를 운영해 어려울 때 힘이 돼주는 보험의 진정한 가치를 실현했다. DB손해보험 ...
  • 자사고 “절반의 승리” 교육부 “자사고 폐지 제동 걸렸다”
    자사고 “절반의 승리” 교육부 “자사고 폐지 제동 걸렸다” 유료 ... 학부모연합회가 서울시 교육청 앞에서 자사고 폐지 반대와 조희연 교육감 면담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시스] 올해 중3 학생들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중 한 곳과 일반고에 동시에 지원할 수 있다. 입시도 전년도처럼 12월에 일반고와 같이 이뤄진다. 헌법재판소는 11일 자사고의 우선선발과 지원자들의 이중지원을 금지한 교육부 시행령에 대한 위헌 여부를 결정했다. ...
  • 헌재 “자사고 우선선발권 박탈은 합헌” 유료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의 학생 우선선발권을 박탈하는 법령이 합헌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단, 자사고에 지원할 경우 일반고에 중복 지원할 수 없도록 한 조치는 위헌으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올해 자사고 입시는 지난해와 같은 방식으로 유지된다. 헌재는 11일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자사고 지원자에게 후기 학교(일반고) 중복 지원을 금지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