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민의 기업]저소득층 일자리 창출, 에너지비용 절감 사업에 지난해 36억원 투자
    [국민의 기업]저소득층 일자리 창출, 에너지비용 절감 사업에 지난해 36억원 투자 유료 ... 지역 대학과 연구·교육 분야 협력을 강화해 지역인재 양성, 미래 신기술 도입과 개방·협업형 기술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36억원을 집행해 저소득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에너지비용 절감 등 가치 창출형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했다. 또 2016년부터 매년 '노숙인 일자리마련을 위한 건축아카데미'를 시행해 31명을 취업시켰다. 저소득 계층의 노후 주택을 개·보수하는 ...
  • [국민의 기업]저소득층 일자리 창출, 에너지비용 절감 사업에 지난해 36억원 투자
    [국민의 기업]저소득층 일자리 창출, 에너지비용 절감 사업에 지난해 36억원 투자 유료 ... 지역 대학과 연구·교육 분야 협력을 강화해 지역인재 양성, 미래 신기술 도입과 개방·협업형 기술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36억원을 집행해 저소득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에너지비용 절감 등 가치 창출형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했다. 또 2016년부터 매년 '노숙인 일자리마련을 위한 건축아카데미'를 시행해 31명을 취업시켰다. 저소득 계층의 노후 주택을 개·보수하는 ...
  • 60세+α 정년 연장 논의 본격화…내달 정부안 나온다
    60세+α 정년 연장 논의 본격화…내달 정부안 나온다 유료 ... 연장과 임금구조 개편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내놓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지난 23일 기자들과 만나 “분배 개선을 위해서는 노인빈곤 완화가 매우 중요하며, 일자리를 제공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며 “정년 문제와 고령인구 재고용 문제 등 고용제도 이슈에 대한 폭넓은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장년층은 60세에 정년 퇴직을 하면 고용시장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