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수퍼맨보다 어벤저스 되라' 판교 인사팀 취직 팁 대방출
    '수퍼맨보다 어벤저스 되라' 판교 인사팀 취직 팁 대방출 ... 자신이 풀었던 실무 면접에 나왔던 사전과제 기출 문제를 중앙일보에 공개했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 판교 인사팀의 '꿀팁' 대방출 채용 담당자들이 공통으로 강조한 것은 '직무에 대한 이해'였다. 김성은 카카오엠 P&C팀장은 “본인이 지원한 업무 적합성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스펙ㆍ커리어 나열보다는 본인이 보유한 역량과 기여할 ... #일자리 #판교 인사팀 #일자리 천국 #채용전환형 인턴
  • 정부, 미세먼지 건강피해 파악나선다...건강영향평가 첫 시행
    정부, 미세먼지 건강피해 파악나선다...건강영향평가 첫 시행 ... 금지, 공기청정기 가동, 물걸레질 등 대응 조치를 수행하게 된다. 앞으로 전체 사회복지시설과 일자리사업, 임산부 등으로 대상을 확대해 이들의 미세먼지 노출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또 지난해 10월~올 ... 경로당 등 공기청정기 설치 사업이 1700억원이 넘는데 입찰 참여업체만 1000여개가 넘어 담당자들의 업무가 마비될 정도”라며 “사전에 완벽한 계획을 세워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 #건강영향평가 #미세먼지 #정부 미세먼지
  • [상생형일자리]홍남기 "상반기 2~3곳 적용…유턴 기업 적극 모색"(종합)
    [상생형일자리]홍남기 "상반기 2~3곳 적용…유턴 기업 적극 모색"(종합) ...장서우 천민아 기자 = 고용 여건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광주형일자리'와 같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을 대대적으로 발굴·확산하기로 했다. 노동자, 사용자, 시민사회, ... 심의회에는 분야별 전문가와 기재부, 산업부, 고용노동부, 행정안전부, 중소기업벤처부 소속 담당자들이 참석한다. 협약을 체결하면 해당 지자체와 중앙정부는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그때그때 조합해 ...
  • [상생형일자리]상반기 수도권外 광주형일자리 2~3곳 더 나온다
    [상생형일자리]상반기 수도권外 광주형일자리 2~3곳 더 나온다 ...뉴시스】장서우 기자 = 고용 여건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광주형일자리'와 같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을 대대적으로 발굴·확산하기로 했다. 노동자, 사용자, 시민사회, ... 심의회에는 분야별 전문가와 기재부, 산업부, 고용노동부, 행정안전부, 중소기업벤처부 소속 담당자들이 참석한다. 협약을 체결하면 해당 지자체와 중앙정부가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그때그때 조합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바이두는 베이징역에서 대놓고 촬영하는데… ”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바이두는 베이징역에서 대놓고 촬영하는데… ” 유료 ...co.kr] 한두 번 기술 관련 질문을 하다가 이내 포기했다. 왜 기술을 잘 아는 기업 담당자들이 직접 설명하지 않을까. 담당자가 직접 나와 설명해야 할 만큼 중요한 사업 파트너는 '한국형 ... 한국에서 4차 산업혁명이란 단어는 거의 항상 구체적 내용은 없는 거대 담론으로 쓰이거나 아니면 일자리를 빼앗아가는 위기로만 묘사된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한국형 CES'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
  • [중앙시평] 대통령의 귀를 붙잡은 이들의 책임
    [중앙시평] 대통령의 귀를 붙잡은 이들의 책임 유료 ... 정책본부장하고 토론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2017년 4월 대선 후보 토론회를 봤다면 기억할 것이다. 일자리 공약의 재원에 대한 유승민 후보의 질문에 문재인 후보가 한 말이다. 겸손하다던 저 분도 이젠 ... 해석은 주관적이다.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불편한 건 외면하고 싶은 게 사람 심리다. 정책 담당자들은 달라야 한다. 열개의 지표 가운데 아홉이 좋고 하나가 나쁘다면, 그 나쁜 지표에 주목해야 ...
  • 창의성은 1인 천재 아닌 2인 협업의 산물
    창의성은 1인 천재 아닌 2인 협업의 산물 유료 ... 것처럼, 단일 파트너십이 아니라 일련의 복수 파트너십이 창의적 혁신을 만들고 역사를 만든다. 청년 일자리 창출, 남북 평화도 그 성공 여부는 결국엔 두 명의 파트너십에 달린 게 아닐까. 그래서 이 책은 역설적으로 일반 독자가 아니라 통일이나 경제를 담당하는 정부 부처 담당자들이 읽어야 할 책이다. 김환영 지식전문기자 whany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