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자리 수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노동계 눈치보다 대통령 한마디에…무기력 여당

    [취재일기] 노동계 눈치보다 대통령 한마디에…무기력 여당 유료

    ...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는 의견을 들은 뒤였다. 이후에도 국회 논의에 진전이 없자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20일 계도기간과 처벌 유예 가능성을 공식 언급했다. 황 수석은 “300인 이상 사업장에도 ... 상황일 것”이라고 했다. 그 사이 집권여당 민주당은 노동계 눈치 보기에 급급했다. 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이원욱 의원이 지난 8월 초 주52시간제 적용시기를 사업장 규모에 따라 1년 이상 늦추는 ...
  • 여야 탄력근로제 법안 처리 합의…의원 자녀 입시비리 전수 조사 유료

    ... 했다. 그 (처리) 과정에는 탄력근로제 법안을 비롯한 환경노동위원회에 계류된 노동법안도 포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3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모여 법안 처리 방향을 논의하는 민생입법회의는 이번 주부터 가동하기로 했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 수석은 전날 “정부는 52시간제에 보완이 필요하다면 탄력근로제 법안 등 입법으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라고 ...
  • 청와대, 주52시간 계도기간 주고 처벌유예 가능성 언급 유료

    ... 언급했다. 청와대가 계도기간과 처벌 유예를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0일 기자들과 만나 “300인 이상 사업장에도 일정 부분 계도기간을 뒀는데, 50~299인 ... 되는 교대제 기업 등은 단기간에 생산방식을 개편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황 수석의 발언은 “주 52시간 확대 시행에 따른 보완책을 국회가 늦게 입법할 경우 정부 대책이 있느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