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제 식민지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파국으로 치닫는 '한·일 열차'

    [시론] 파국으로 치닫는 '한·일 열차' 유료

    김성곤 전 국회사무총장·사단법인 '평화' 이사장 G20 오사카 회의가 코앞에 다가왔는데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문제를 비롯한 한·일 현안은 아무런 진전이 없다. 한·일 간에 다가올 파국의 ... 2018년 한국 대법원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대해 과거와 다른 해석, 즉 '불법적 식민지배에 따른 손해배상 차원의 개인청구권'이 유효하다는 판결을 내놓으며 생긴 일이다. 이에 대해 일본은 ...
  • [이정민의 시선] 1905년의 도쿄, 2019년의 도쿄

    [이정민의 시선] 1905년의 도쿄, 2019년의 도쿄 유료

    ... 밀착상을 보도했다. 한국이 배제된 미·일 유착은 위험 징후다. 지난 역사가 그걸 보여준다. 일제에 나라를 빼앗겼던 100여년 전, 한국은 '국제 고아' 였다. 일본은 고도의 외교술로 중... 가쓰라(내각총리대신)와 밀담을 나눈다. 공식 외교문서도, 협정도 아닌 비밀 대화에 불과하지만 한반도 식민통치의 단초가 된 역사적 사건이었다. '일본이 미국의 필리핀 지배를 인정하는 대신 미국도 일본의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통령 한마디에 올스톱한 한·일관계, 여당서 출구 찾는다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통령 한마디에 올스톱한 한·일관계, 여당서 출구 찾는다 유료

    ... 재단을 만들어 도움을 주자는 거다.” 일본 기업이 책임질 일 아닌가. “당연하다. 그러나 그 전제 아래 우리도 할 일이 있다. 1965년 한·일협정을 보면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졌다. 식민지배가 불법 강점임을 인정하지 않았고, 일제에 피해당한 국민의 개인적 청구권을 보장하지 못했다. 여기엔 당시 우리 정부의 책임도 있다. 마침 당시 일본에서 받은 5억 달러를 바탕으로 정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