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동혁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임동혁
출생년도 1984년
직업 문화예술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164개 학교 513명 본심 진출

    제6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164개 학교 513명 본심 진출

    ... [경기] 당정중 권구빈 허지우 잠실중 오시은 망포중 이건호 정윤성 조효준 상촌중 김채윤 선유중 양선 세마중 정현서 영일중 김동민 민정원 유혜림 윤형재 이서연 이은채 임동혁 진예원 최인성 와부중 오민지 잠원중 김현서 성진수 정천중 박정호 송정헌 윤순상 칠보중 박지호 한가람중 한예함 함현중 김준혁 이재혁 이정윤 화수중 김가현 김연우 ...
  •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꺾고 V4 달성...왕좌 탈환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꺾고 V4 달성...왕좌 탈환

    ... 성공하자 마치 1세트 포인트에서 득점을 한 것처럼 장내가 들썩였다. 3점 차 리드를 유지하던 20-1에서도 파다르가 블로킹을 해냈다. 4점 앞선 채 21점 진입에 성공했다. 2차전에서 고전한 임동혁의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문성민이 불안한 리시브로 넘어온 공을 상대 코트에 내리 꽂으며 기세를 올렸다. 24-20에서 전광인이 터치 아웃 득점을 이끌어내며 세트를 끝냈다. 2세트는 박빙 ...
  • 흐름을 바꾸는 강서브, 챔프전도 관건은 리시브

    흐름을 바꾸는 강서브, 챔프전도 관건은 리시브

    ... 2세트도 마찬가지다. 1점 승부에서 현대캐피탈 신영석과 전광인이 점수 차를 2점으로 벌리는 서브 득점을 해냈다. 먼저 두 세트를 내준 대한한공이 3세트에 반격할 때는 2년 차 신예 임동혁이 그 역할을 해냈다. 분위기를 내준 현대캐피탈은 베테랑 문성민이 4세트에만 에이스 2개를 성공시키며 전열 정비에 기여했다. 패장 박기원 감독은 이 경기 이후 "상대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린 게 ...
  •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 "3차전, 전력 투구 한다"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 "3차전, 전력 투구 한다"

    ... 현대캐피탈에 세트 스코어 2-3(25-27, 22-25, 25-13, 25-21, 13-15)로 패했다. 1차전에서 풀세트 승부 끝에 석패했고, 2차전도 1, 2세트를 먼저 내줬다. 2년 차 임동혁의 깜짝 활약으로 3, 4세트를 잡았지만 이 경기도 5세트 고비를 넘지 못했다. 통합 우승 전선은 먹구름이다. 1차전에서 먼저 두 세트를 얻고도 역전패를 당했다. 5세트는 9-6, 3점 차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흐름을 바꾸는 강서브, 챔프전도 관건은 리시브

    흐름을 바꾸는 강서브, 챔프전도 관건은 리시브 유료

    ... 2세트도 마찬가지다. 1점 승부에서 현대캐피탈 신영석과 전광인이 점수 차를 2점으로 벌리는 서브 득점을 해냈다. 먼저 두 세트를 내준 대한한공이 3세트에 반격할 때는 2년 차 신예 임동혁이 그 역할을 해냈다. 분위기를 내준 현대캐피탈은 베테랑 문성민이 4세트에만 에이스 2개를 성공시키며 전열 정비에 기여했다. 패장 박기원 감독은 이 경기 이후 "상대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린 게 ...
  • 대한항공 임동혁, 챔프전도 '깜짝' 스타 등장

    대한항공 임동혁, 챔프전도 '깜짝' 스타 등장 유료

    사진=KOVO 봄 배구에 또 한 명의 깜짝 스타가 나왔다. 대한항공 라이트 임동혁(20)이다. 대한항공은 챔피언결정전에서 2연패를 당했다. 1, 2차전 모두 집중력 싸움에서 뒤졌다. 2차전은 먼저 두 세트를 내준 뒤 원점을 만들고도 역전에 실패했다. 5세트 5-5에서 내리 4점을 내주고 말았다. 통합 우승 달성이 불투명하다. 위안은 있었다. 2년 차 임동혁이 ...
  • 현대캐, 2차전도 풀세트 접전 승리...우승까지 '1승'

    현대캐, 2차전도 풀세트 접전 승리...우승까지 '1승' 유료

    ... 기세를 완전히 꺾은 현대캐피탈은 24-22에서 최민호가 다시 한 번 속공을 성공시키며 2세트 25번째 득점을 해냈다. 위기도 있었다. 3세트는 초반부터 범실이 많았다. 상대 라이트 임동혁의 강한 서브에 고전하며 순식간에 연속 7점을 내줬다. 점수 차가 10점으로 벌어지자 주전 선수들을 교체해 체력을 안배하고 세트를 내줬다. 1보 후퇴 이후 맞은 4세트에서도 경기를 끝내지 못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