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증거인멸 지시' 김태한 사장 등 삼성임원 3명 영장심사
    '증거인멸 지시' 김태한 사장 등 삼성임원 3명 영장심사 ... 대표적입니다. 또 직원 노트북과 휴대전화에서 분식회계 관련 자료를 조작하거나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받는 등 관련 내용이 많아 심사 역시 길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앞서 구속된 임직원들은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 이런 식으로 진술했는데, 오늘 심사에서 김 사장 등의 입장은 어땠습니까? [기자] 김 사장은 검찰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실무자들이 알아서 증거를 없앴다는 입장을 보인 ...
  • '증거인멸 지시' 김태한 대표 등 삼성 임원 3인 구속기로
    '증거인멸 지시' 김태한 대표 등 삼성 임원 3인 구속기로 ... 재판일입니다. 그러니까 이날도 안 나온다면 두사람의 법정 대면은 끝내 이뤄지지 않게 됩니다. 다음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 속보입니다. 앞서 삼성바이오, 또 삼성전자 소속 임직원들이 구속된 데 이어 삼성바이오 김태한 대표 그리고 삼성전자 사업지원TF 김모 부사장과 삼성전자 박모 부사장이 오늘 구속기로에 섰습니다. 모두 다 사장급인 만큼 영장이 발부된다면 더 윗선을 ...
  • [공식입장]택시기사 폭행 한지선, 결국 드라마서 퇴출
    [공식입장]택시기사 폭행 한지선, 결국 드라마서 퇴출 ...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고 이를 위해 회사 모든 임직원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입장 전문 「 '초면에 사랑합니다' 한지선씨 관련해서 알려드립니다. ... #폭행논란 #공식입장 #한지선 소속사 #배우 한지선 #한지선 분량
  • 판결문 속 한지선, 주먹질에 물고 할퀴고 보온병 폭행도
    판결문 속 한지선, 주먹질에 물고 할퀴고 보온병 폭행도 ... 시청자들의 게시물이 이어지고 있다. 한씨의 소속사 제이와이드 컴퍼니는 23일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고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단독 #한지선 #판결문 #배우 한지선 #한지선 재판 #이전 여성승객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윗선'에 근접한 검찰의 삼성바이오 수사…삼성, 이례적 추측성 보도 자제 요청
    '윗선'에 근접한 검찰의 삼성바이오 수사…삼성, 이례적 추측성 보도 자제 요청 유료 ... 일부 언론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우려했다. 이어서 "이런 추측성 보도가 다수 게재되면서 아직 진실 규명의 초기 단계임에도 유죄라는 단정이 확산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관련 임직원과 회사는 물론이고 투자자와 고객들도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삼성은 "저희는 진실 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응할 것"이라고 했다. 삼성이 최근 수사나 ...
  • 현대차 정의선 “차, 소유에서 공유로 갈 것”
    현대차 정의선 “차, 소유에서 공유로 갈 것” 유료 ... 리더십은 전 직원이 일사불란하게 리더를 따르도록 지휘하는 리더십이었다”며 “하지만 지금은 직원과 같이 논의하면서 더 좋은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새로운 기업문화를 임직원과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그는 “임직원과 서로 아이디어를 나누려고 한다”며 “앞으로 현대차그룹의 기업문화는 더욱 자유로워지고 자율적인 의사결정 문화로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
  • 현대차 정의선 “차, 소유에서 공유로 갈 것”
    현대차 정의선 “차, 소유에서 공유로 갈 것” 유료 ... 리더십은 전 직원이 일사불란하게 리더를 따르도록 지휘하는 리더십이었다”며 “하지만 지금은 직원과 같이 논의하면서 더 좋은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새로운 기업문화를 임직원과 함께 마련할 계획이다. 그는 “임직원과 서로 아이디어를 나누려고 한다”며 “앞으로 현대차그룹의 기업문화는 더욱 자유로워지고 자율적인 의사결정 문화로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