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임창용
임창용 (林昌龍 / LIM,CHANG-YONG)
출생년도 1976년
직업 스포츠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어두운 앞날을 예감했던 김기태 감독
    어두운 앞날을 예감했던 김기태 감독 ... 성적이 신통치 않았고 개막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베테랑의 연이은 부상과 부진으로 '강제 리빌딩'이 진행될 정도였다. 우승을 차지한 2년 전과 비교하면 입지도 점차 좁아졌다. 지난해 임창용의 방출 과정에서 선수와 마찰을 빚은 사실이 외부에 알려져 더욱 곤경에 빠졌다. 그러자 일부 팬들은 김기태 감독 퇴진 시위까지 벌였다. 이를 뒤집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팀 성적이다. ...
  • 유별나고 매력적인 김기태라는 브랜드
    유별나고 매력적인 김기태라는 브랜드 ... 이끌었다. '동행 야구'는 당해 시즌을 대변하는 표현이 됐다. 2018시즌도 정규시즌 5위에 오르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그러나 오프시즌 동안 악재가 많았다. 베테랑 투수 임창용의 방출 과정에서 비난을 받았고, 스프링캠프에서는 주축 선수의 부상이 나왔다. 시즌 여정도 험난했다. 4월21일 두산전 패전으로 시즌 첫 최하위로 떨어졌고, 9위 KT와의 이번 주 주중 3연전 1 ...
  • "이렇게 될 줄 몰랐는데… " 김기태 눈물의 사퇴
    "이렇게 될 줄 몰랐는데… " 김기태 눈물의 사퇴 ... 13승29패1무로 최하위에 처져 해태 시절을 포함해 타이거즈 역사상 가장 낮은 승률 위기에 빠져 있다. 이에 김 감독은 다시 한 번 지휘봉을 내려놓고 스스로 물러나는 길을 선택했다. 특히 지난해 임창용의 방출 과정에서 감독과 선수의 불협화음이 외부에 알려져 더욱 곤경에 빠졌었다. 김기태 감독은 LG 지휘봉을 잡고 있던 2014년 구단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에 나오지 않으며 자진 사퇴를 ...
  • 신인왕 레이스, 10시즌 만에 불펜 투수가 주도
    신인왕 레이스, 10시즌 만에 불펜 투수가 주도 ... 점은 보직이다. 야수와 선발투수보다 불펜 투수의 존재감이 더 크다. LG 정우영(20)은 레이스에서 가장 앞선다. 우완 사이드암 투수인 그는 시즌 초부터 과거 같은 유형의 정상급 투수였던 임창용을 연상시키는 투구를 보여 줬다. 지난주까지 등판한 20경기에서 1승 4홀드 1세이브를 기록했다. 20경기 이상 등판한 리그 불펜 투수 가운데 유일하게 0점(0.67)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인왕 레이스, 10시즌 만에 불펜 투수가 주도
    신인왕 레이스, 10시즌 만에 불펜 투수가 주도 유료 ... 점은 보직이다. 야수와 선발투수보다 불펜 투수의 존재감이 더 크다. LG 정우영(20)은 레이스에서 가장 앞선다. 우완 사이드암 투수인 그는 시즌 초부터 과거 같은 유형의 정상급 투수였던 임창용을 연상시키는 투구를 보여 줬다. 지난주까지 등판한 20경기에서 1승 4홀드 1세이브를 기록했다. 20경기 이상 등판한 리그 불펜 투수 가운데 유일하게 0점(0.67)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했다. ...
  • 신인왕 레이스, 10시즌 만에 불펜 투수가 주도
    신인왕 레이스, 10시즌 만에 불펜 투수가 주도 유료 ... 점은 보직이다. 야수와 선발투수보다 불펜 투수의 존재감이 더 크다. LG 정우영(20)은 레이스에서 가장 앞선다. 우완 사이드암 투수인 그는 시즌 초부터 과거 같은 유형의 정상급 투수였던 임창용을 연상시키는 투구를 보여 줬다. 지난주까지 등판한 20경기에서 1승 4홀드 1세이브를 기록했다. 20경기 이상 등판한 리그 불펜 투수 가운데 유일하게 0점(0.67)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했다. ...
  • '가족의 힘' 삼성 최영진 "아버지, 곧 야구장에 오실거에요"
    '가족의 힘' 삼성 최영진 "아버지, 곧 야구장에 오실거에요" 유료 ... 회상했다. 사진=삼성 제공 2016년 말 삼성과 계약한 뒤 그의 야구 인생은 뒤늦게 꽃피우기 시작했다. 삼성 이적 이후 첫 타석이던 2017년 4월 1일 KIA전, 9회말 2사 만루에서 임창용을 상대로 동점 2타점 2루타를 때려 내 '강렬한 신고식'을 치렀다. 지난해는 이원석의 부상 공백을 틈타 타율 0.294(126타수 37안타) 4홈런 18타점의 알토란 같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