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트럼프 “홍콩 시위 이해한다” 미·중 갈등 뇌관으로
    트럼프 “홍콩 시위 이해한다” 미·중 갈등 뇌관으로 유료 ... 중국은 이에 대해 '내정간섭'이라 규정하며 강경 반발하고 있다. 겅솽 외교부 대변인은 “홍콩 입법 문제에 대한 외국의 개입을 반대한다”며 미국 등을 겨냥, “일부 국가들이 무책임한 발언을 하고 ... 당국은 12일로 예정했던 법안 심의를 뒤로 미뤘지만, 시위대는 끝까지 저지하겠다며 추가 시위를 예고했다. 캐리 람 장관은 이번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한 뒤 법안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
  • “중국 간섭 분노 폭발” 홍콩 700만명 중 100만명 뛰쳐나왔다
    “중국 간섭 분노 폭발” 홍콩 700만명 중 100만명 뛰쳐나왔다 유료 ... 중국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어떤 외부 세력도 홍콩의 입법 활동에 간섭해 잘못된 언행을 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논란에도 불구하고 홍콩 ... 주는 중요한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홍콩 시위대는 심의가 진행되는 12일 오전 대규모 시위를 예고해 자칫 유혈사태가 빚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황수연·홍지유 기자 ppangshu@joo...
  • 공딩족 줄어드나…9급 공무원 시험 고교과목 빠진다 유료 ... 국가직 공무원 공채시험 선택과목 중 사회·과학·수학 등 고교 과목이 사라지고, 형법·세법 등 직무와 관련된 전문과목이 필수로 들어간다. 인사혁신처는 선택과목 개편안을 이달 안에 확정하고 입법예고할 방침이다. 인사혁신처는 6일 “2013년 고졸자의 공직 진출 확대를 위해 9급 공채시험 선택과목에 고교과목을 넣었으나 실제 고졸자가 합격하는 비율이 미미했다”면서 “신규 공무원이 업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