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자니윤
자니윤
출생년도 1936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비하인드 뉴스] "20대 낮은 지지율, 교육 탓" 설화 휩싸인 '설훈'
    [비하인드 뉴스] "20대 낮은 지지율, 교육 탓" 설화 휩싸인 '설훈' ... 집에서 쉬시라 이런 발언들을 해서 논란이 됐었는데 직접 한번 들어보시죠. [설훈/더불어민주당 의원 (2014년 10월) : 79세이시면 이제 은퇴하셔서 쉬셔야 할 나이 아니겠습니까.] [자니 /당시 한국관광공사 상임감사 (2014년 10월) : 제가 위원장님과 상대를 해서 팔굽혀펴기도 더 많이 하고 옆차기, 돌려차기 이런 것 앞에서 다 할 수 있어요.] [앵커] 아무튼 옛날 얘기이기는 ...
  • 현 정부 '공공기관 임원'…박근혜 정부와 비교하면?
    현 정부 '공공기관 임원'…박근혜 정부와 비교하면? ... 곳에는 어김없이 친박계 인사들이 자리를 꿰찼습니다. 한국관광공사의 경우에는 캠프 홍보본부장을 했던 변추석 국민대 교수. 그리고 상임감사에는 재외선거대책 공동선거위원장을 맡았던 방송인 자니윤 씨가 각각 임명이 됐습니다. 전문성과는 거리가 먼 보은인사가 한 기관에 동시에 투입이 된 것입니다. 그리고 대한적십자사 회장에는 공동선거 대책위원장이었던 김성주 성주그룹 회장이 임명돼서 당시에 ...
  • [비하인드 뉴스] 낙하산 인사, 우리도 해봐서 안다?
    [비하인드 뉴스] 낙하산 인사, 우리도 해봐서 안다? ... 박근혜 정부는 낙하산 인사가 그때 한창 비판이 있었을 때 이건 낙하산 인사는 아니다, 국정 철학을 공유한다, 이렇게 얘기했던 것으로 기억을 하는데. [기자] 그렇습니다. 예를 들어 자니 씨가, 선거운동을 했던 자니 씨가 한국관광공사의 감사로 가기도 했었는데요. 당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이 많자 정부에서는 낙하산 인사가 아니고 국정 철학을 공유한 것이다, 이렇게 얘기를 ...
  • '좋은 낙하산'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
    '좋은 낙하산'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 ... 눈에는 예의 그 낙하산 인사였다. 정권이 바뀌면 관광과 무관한 인물이 관광공사 사장으로 내려오는 익숙한 패턴이 되풀이됐을 뿐이었다. 나는 '낙하산 인사'라고 기사를 썼다. 박근혜 정부가 자니윤씨를 관광공사 감사로 내려보냈을 때는 '보은 인사'라고 썼고, 이명박 정부가 독일에서 귀화한 이참씨를 관광공사 사장으로 임명했을 때는 “'독일제 낙하산'이 내려왔다”고 썼다. 이번에도 낙하산이어서 ... #손민호 #레저터치 #한국관광공사 #안영배 #이참 #자니윤 #낙하산 인사 #week& #손민호의 레저터치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좋은 낙하산'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
    '좋은 낙하산'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 유료 ... 눈에는 예의 그 낙하산 인사였다. 정권이 바뀌면 관광과 무관한 인물이 관광공사 사장으로 내려오는 익숙한 패턴이 되풀이됐을 뿐이었다. 나는 '낙하산 인사'라고 기사를 썼다. 박근혜 정부가 자니윤씨를 관광공사 감사로 내려보냈을 때는 '보은 인사'라고 썼고, 이명박 정부가 독일에서 귀화한 이참씨를 관광공사 사장으로 임명했을 때는 “'독일제 낙하산'이 내려왔다”고 썼다. 이번에도 낙하산이어서 ...
  • [사설] 또다시 비전문가 낙하산 인사 … 관광한국 의지 있나 유료 ... 경험이 전무한 안 사장이 최근 관광수지 적자 등 위기 상황을 돌파하기에 적절한 전문가인지는 의심이 많다. 관광공사 사장직은 지난 박근혜 정부 때도 캠프 출신인 변추석·정창수 사장, 자니 감사 등 3명의 인사가 낙하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해 한국 관광은 '사드 한파' 등으로 역대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했다. 관광수지 적자도 심각하다.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 증가로 ...
  • [민경원의 심스틸러] '놀 줄 아는 남자' 유병재의 B급 유머, 2030이 빠졌다
    [민경원의 심스틸러] '놀 줄 아는 남자' 유병재의 B급 유머, 2030이 빠졌다 유료 ... 바람이다. 유병재가 막내 작가로 일했던 tvN 'SNL 코리아'의 마케팅 담당자였다가 현재 YG 스튜디오 코미디를 함께 만드는 정영준 팀장은 특히 스탠드업 코미디에 대해 “국내에선 자니 ·김형곤 이후 명맥이 끊긴 장르지만 다양한 소재로 확장될 가능성이 있는 장르”라고 설명했다. 이제 숙제는 수위 조절이다. 19세 이상 관람가 공연이라 성적인 농담, 비속어도 종종 등장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