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릿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리금 10년 기한 넘어도 보장”…임차인 보호 판결 새 불씨

    “권리금 10년 기한 넘어도 보장”…임차인 보호 판결 새 불씨 유료

    ... 이해하지만 임대인에게 과중한 책임을 부과하고 있다는 것이다. 임차인의 권리금을 두텁게 인정한 대법원 판결은 유사 분쟁은 물론 상가 임대차시장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장사 잘되는 점포일수록 '자릿세' 비싸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지난달 상가(점포) 임대인이 임차인을 내보내면서 '내가 그 자리에서 ...
  • “권리금 10년 기한 넘어도 보장”…임차인 보호 판결 새 불씨

    “권리금 10년 기한 넘어도 보장”…임차인 보호 판결 새 불씨 유료

    ... 이해하지만 임대인에게 과중한 책임을 부과하고 있다는 것이다. 임차인의 권리금을 두텁게 인정한 대법원 판결은 유사 분쟁은 물론 상가 임대차시장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장사 잘되는 점포일수록 '자릿세' 비싸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지난달 상가(점포) 임대인이 임차인을 내보내면서 '내가 그 자리에서 ...
  • “북한 이미 시장경제 맛 봐 … 공식시장만 460개 넘었다”

    “북한 이미 시장경제 맛 봐 … 공식시장만 460개 넘었다” 유료

    ... 시장경제의 확산이다. 공식 시장만 460개가 넘는다. 소위 장마당이라 불리는 간이시장이나 메뚜기 시장까지 더하면 공식시장의 몇 배에 이른다. 국가는 오후 2시부터 9시까지 영업시간을 정해 자릿세를 받는 등 아예 합법화하고 있다. 시장이 커지다 보니 '돈주'라 불리는 자본가가 생겼고, 주민들도 수요와 공급에 따른 가격 변동에 적응해가고 있다. 경제 상황이 과거에 비해 크게 개선되고 있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