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연주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참존, '제주 첫 잎 녹차 라인' 론칭

    참존, '제주 첫 잎 녹차 라인' 론칭

    ... 시대를 막론하고 사랑받고 있는 국내 기초화장품 전문기업 참존이 '제주 첫 잎 녹차 라인'을 론칭한다. '제주 첫 잎 녹차 라인'은 기초의 명가 참존이 '모녀가 함께 쓰는 프리미엄 자연주의 안티에이징'에 초점을 맞췄으며 특히 여러 세트를 구입해 엄마와 딸이 나눠 쓰는 트렌드를 반영하여 종류별 2가지 구성으로 기획한 것이 특징이다. 이른 봄 4월 가장 먼저 채취한 100% 유기농 ...
  • 현대백화점 천호점, 최고급 디퓨저 브랜드 Yugen 유겐 매장 오픈

    현대백화점 천호점, 최고급 디퓨저 브랜드 Yugen 유겐 매장 오픈

    ... 방문하는 모든 고객에게 천연 방향제와 탈취제로 활용 가능한 시향 스틱을 증정할 계획이다. 한편 ㈜리얼라이즈컴퍼니의 또 다른 공식 수입 브랜드인 카오코 탈라이푸(Khaokho Talaypu)의 자연주의 바디케어 제품들도 유겐과 함께 기프트 페이지에 입점한다. 노니 샴푸를 비롯한 천연 샴푸와 핸드크림, 꿀세럼 등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며 유겐과 마찬가지로 다음 달 20일까지 모든 ...
  • 아틸라(ATILa), NEW 도도한 올인원크림 출시

    아틸라(ATILa), NEW 도도한 올인원크림 출시

    뷰티 & 아로마 전문브랜드 아틸라(ATILa)는 피부를 맑고, 환하게 만들어주는 자연주의 라인으로 'NEW 도도한 올인원크림'을 출시한다. 이번에 출시한 토탈크림은 풍부한 식물영양소가 함유된 제품으로 바쁜 일상생활 속에서 스킨, 로션, 에센스, 세럼, 수분크림, 영양크림의 6가지 기능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올인원크림으로,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판매를 ...
  • [食쌀을 합시다] 여주쌀 원료로 한 '쌀 진액 스킨'···찰기 보습으로 사계절 내내 촉촉한 피부

    [食쌀을 합시다] 여주쌀 원료로 한 '쌀 진액 스킨'···찰기 보습으로 사계절 내내 촉촉한 피부

    ━ 한율 한율 모델 김소현이 지난해 '자연여행'에서 수채화를 그리고 있다. 오른쪽은 홍국미를 원료로 한 '쌀 진액 스킨' 연출 이미지. [사진 한율] 한국적 자연주의 브랜드 한율은 보습 원료로서 '쌀'을 주목했다. 물이 가득 채워진 논에서 보습 에너지를 품으며 자란 쌀이 피부에 촉촉한 힘을 전할 수 있을 거라 믿었기 때문이다. 이는 곧 제품 개발로 이어졌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食쌀을 합시다] 여주쌀 원료로 한 '쌀 진액 스킨'···찰기 보습으로 사계절 내내 촉촉한 피부

    [食쌀을 합시다] 여주쌀 원료로 한 '쌀 진액 스킨'···찰기 보습으로 사계절 내내 촉촉한 피부 유료

    ━ 한율 한율 모델 김소현이 지난해 '자연여행'에서 수채화를 그리고 있다. 오른쪽은 홍국미를 원료로 한 '쌀 진액 스킨' 연출 이미지. [사진 한율] 한국적 자연주의 브랜드 한율은 보습 원료로서 '쌀'을 주목했다. 물이 가득 채워진 논에서 보습 에너지를 품으며 자란 쌀이 피부에 촉촉한 힘을 전할 수 있을 거라 믿었기 때문이다. 이는 곧 제품 개발로 이어졌다. ...
  • 2명에 1개꼴 사우나 왕국서 '하얀 밤'의 열기 속으로

    2명에 1개꼴 사우나 왕국서 '하얀 밤'의 열기 속으로 유료

    ... 양식의 건축물들이 여전히 남아있어 마을 전체가 하나의 박물관 같다. 포르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린나마키(Linnamaki) 언덕에 1892년의 포르보 올드 타운을 그린 그림이 놓여 있다. 자연주의 화가 알베르트 에델펠트(Albert Edelfelt)가 그린 그림 속 마을은 지금 모습 그대로다. 언덕에 우뚝 솟은 대성당이며, 그 아래 강변에는 붉은 목조 건물들이 늘어선 모습까지. 어쩌면 ...
  • 2명에 1개꼴 사우나 왕국서 '하얀 밤'의 열기 속으로

    2명에 1개꼴 사우나 왕국서 '하얀 밤'의 열기 속으로 유료

    ... 양식의 건축물들이 여전히 남아있어 마을 전체가 하나의 박물관 같다. 포르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린나마키(Linnamaki) 언덕에 1892년의 포르보 올드 타운을 그린 그림이 놓여 있다. 자연주의 화가 알베르트 에델펠트(Albert Edelfelt)가 그린 그림 속 마을은 지금 모습 그대로다. 언덕에 우뚝 솟은 대성당이며, 그 아래 강변에는 붉은 목조 건물들이 늘어선 모습까지. 어쩌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