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슈검색 |
#자유
  • “아들에게 이런 대통령 알려주고파”…2만 노란 물결 일렁인 노무현 추도식
    “아들에게 이런 대통령 알려주고파”…2만 노란 물결 일렁인 노무현 추도식 ... 추도식엔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ㆍ바른미래당 손학규ㆍ민주평화당 정동영ㆍ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정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다.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식을 보고 있다. 추모공연 중 자원봉사자들이 날린 나비가 날아가고 ... #노무현 #추도식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대통령 문희상 #대통령 초상화
  • '노무현 10주기' 추도식…부시 전 대통령 추도사 낭독
    '노무현 10주기' 추도식…부시 전 대통령 추도사 낭독 ... 여사와 장남 노건호 씨를 비롯한 유족, 또 노무현 재단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여야 지도부가 함께 자리했는데, 제1 야당 대표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마땅히 추도식에 참석해야 하나, 민생투쟁 대장정 일정으로 불가피하게 참석할 수 없게 됐다"며 "이에 조경태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참석시켜 예를 표하기로 ...
  • '한국당 해산' 靑 국민청원 마감…역대 최다 183만명 참여
    '한국당 해산' 靑 국민청원 마감…역대 최다 183만명 참여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183만명 이상이 동의하며 마감됐다. 지난달 22일 게시된 해당 청원은 지난 22일 밤 12시를 기해 한 달을 채웠으며 23일부터는 '만료된 청원'으로 분류됐다. 최종 참여 인원은 183만1900명으로 국민청원 제도가 시작된 이래 최다 기록이다. 청원인은 "한국당은 장외 ... #국민청원 #한국당 #국민청원 마감 #청와대 국민청원 #국민청원 제도
  • '한미정상 통화' 유출 논란…"3급 기밀 누설" vs "공익 제보"
    '한미정상 통화' 유출 논란…"3급 기밀 누설" vs "공익 제보" [앵커] 현직 외교부 직원이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열람한 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했다는 소식, 어제(22일) 뉴스룸을 통해 전해드렸죠. 청와대와 외교부의 합동 감찰 결과에 따른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한국당과 강효상 의원은 "정권의 굴욕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제보"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는데요. 오늘 양 반장 발제에서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홍석현 회장 "변화 속에서 발전해야 미래 주역"
    홍석현 회장 "변화 속에서 발전해야 미래 주역" 유료 ... '대한민국 100년, 2048'에서 학생들에게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는 사실만이 변하지 않는 진리라는 생각으로 자기만의 세계를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강연은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개설 10주년을 맞아 열렸으며, 자유전공학부 1학년생 등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30분 동안 진행됐다. 홍 회장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 100주년이 될 2048년에는 ...
  • 정부 ILO 협약 강행…비준되면 산업기능요원도 군대 가야
    정부 ILO 협약 강행…비준되면 산업기능요원도 군대 가야 유료 ... 4개 중 강제노동협약을 제외한 3개 협약의 비준 추진 의사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정부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을 비준하기 위한 절차에 착수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결사의 자유와 관련된 제87호와 98호, 강제노동 금지를 담은 제29호 등 3개 협약이다. 강제노동 금지의 보충적 성격인 제105호는 비준을 유보하기로 했다. 선(先) 비준에 나선 셈이다. 그러나 국회의 ...
  • 강경식 “정부, 기득권 세력보다 새로운 변화 쪽에 서야”
    강경식 “정부, 기득권 세력보다 새로운 변화 쪽에 서야” 유료 ... 않게 따라가도록 바뀌어야 한다”면서 “기득권 세력의 편에 서서 새로운 변화를 저지하던 것에서 이제는 새로운 변화 쪽에 서야 한다”고 말했다. 공급은 경쟁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가고, 소비는 자유로운 선택의 폭을 넓히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게 그의 제언이다. 그래야 소비자 이익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새로운 변화'는 이미 진행형이다. 강 전 부총리는 “인공지능(AI), 3D 프린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