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두환 자택 51억3700만원에 낙찰…실제 집행은 쉽지 않을 듯 유료 전두환 전 대통령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이 51억3700만원에 낙찰됐지만 실제 집행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게 법조계의 시각이다. 자택을 둘러싼 법적 소송 때문에 실제 재산권 ... 2015년 1월 서울고법은 해당 법률에서 전 전 대통령의 불법 재산과 이와 관련된 재산을 취득한 제3자 재산의 몰수와 추징을 규정한 9조의 2항에 대해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했지만 헌재는 아직 ...
  • “떡상·떡락 신조어 지금도 배워요” 92세 우리말 대가
    “떡상·떡락 신조어 지금도 배워요” 92세 우리말 대가 유료 ... 인생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하는 김승곤(92·사진) 건국대 명예교수(전 한글학회장)를 4일 서울 공릉동 자택에서 만났다. 김 명예교수는 고등학교 졸업 뒤 줄곧 '한글 외길'을 걸었다. 원래 중·고등학교의 국어 교사로 일하다가 박사학위를 취득해 1970년부터 건국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22년간 재직했다. 문과대학장과 대학 부총장을 지내고 1992년 65세 ...
  • 화웨이 유력 후계자, 84억원 내고 풀려났다
    화웨이 유력 후계자, 84억원 내고 풀려났다 유료 ... 중이다. 멍은 보석심리에서 “2003년 캐나다를 처음 방문한 후 오래 이곳에서 지내며 영주권도 취득했지만 중국으로 돌아가야 해 이를 포기할 땐 무척 힘들었다”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CNN·BBC ... 멍은 전자발찌를 차는 조건으로 매일 '오후 11시~익일 오전 6시' 사이에 밴쿠버에 있는 자택에 머물러야 한다. 멍의 체포를 둘러싼 중국과 미국, 캐나다의 외교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