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가 이혜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화동네] 꿈·눈물·베개, 이혜민 개인전

    [문화동네] 꿈·눈물·베개, 이혜민 개인전 유료

    [사진 유진갤러리] 이혜민 작가의 개인전 'A Thousand water drops(작은 물방울이 바위를 뚫는다)'가 서울 청담동이유진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버려진 천으로 바느질해 만든 작은 베개를 연결하거나 쌓는 방식으로 작업해온 작가의 작품 50여 점을 보여준다. 청동과 대리석 등 단단한 재료로 쌓은 베개 조각도 볼 수 있다. 전시는 9월 2일까지.
  • 자투리 천과 청동으로 한땀한땀…부드러움·강인함 어우러진 쿠션

    자투리 천과 청동으로 한땀한땀…부드러움·강인함 어우러진 쿠션 유료

    이혜민 작가와 쿠션 시리즈 '메타모르포시스'. 서울 청담동 최고급 빌라촌과 명품 브랜드 플래그숍들 사이에 자리한 이유진갤러리는 현재 강남에서 보기 드문 멋스런 공간이다. 1980년대 ... 제목은 '작은 물방울이 모여 바위를 뚫는다'는 뜻의 '수적천석(水滴穿石)'에서 따왔는데, 이는 작가의 작업을 지탱해준 좌우명 같은 것이다. 서울대 미대를 졸업하자마자 어린 며느리가 되어 시부모를 ...
  • 자투리 천과 청동으로 한땀한땀…부드러움·강인함 어우러진 쿠션

    자투리 천과 청동으로 한땀한땀…부드러움·강인함 어우러진 쿠션 유료

    이혜민 작가와 쿠션 시리즈 '메타모르포시스'. 서울 청담동 최고급 빌라촌과 명품 브랜드 플래그숍들 사이에 자리한 이유진갤러리는 현재 강남에서 보기 드문 멋스런 공간이다. 1980년대 ... 제목은 '작은 물방울이 모여 바위를 뚫는다'는 뜻의 '수적천석(水滴穿石)'에서 따왔는데, 이는 작가의 작업을 지탱해준 좌우명 같은 것이다. 서울대 미대를 졸업하자마자 어린 며느리가 되어 시부모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