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주 만에 89개국…시진핑은 '우군 확보' 외교
    2주 만에 89개국…시진핑은 '우군 확보' 외교 유료 ... 왔다. 이번에도 미국을 배제한 아시아 운명공동체 건설이 강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 주석의 우군 확보 외교는 이뿐이 아니다.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는 베이징에 아프리카 54개국의 장관급 고위 인사들을 불러모은다. 행사 이름은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베이징 정상회의의 성과를 실현하기 위한 협조인 회의”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10일 설명한 바에 따르면 회의는 ...
  • [강찬호의 시선] 용두사미된 '하명수사'…조국 책임 크다
    [강찬호의 시선] 용두사미된 '하명수사'…조국 책임 크다 유료 ... 것이다. “조국이 박근혜 청와대에서 민정수석을 했다면 어땠을까”고 물어봤다. “10번은 넘게 쫓겨났을 것”이란 답이 돌아왔다. “박근혜 정부 4년간 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 강행된 장관급 인사는 10명이다. 이로 인해 나를 포함해 민정수석이 6명이나 갈렸다. 임기 2년 된 문재인 정부는 벌써 11명이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됐다. 그런데도 조국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멘붕이다.” ...
  • [사설] 조국 민정수석 유임시키며 공직기강 말할 수 있나 유료 ... 청와대 인사 책임자가 인사 실패에 대해 사실상 처음으로 공개 유감을 밝힌 셈이다. 이 정부 들어 검증 실패로 중도 사퇴한 차관급 이상만 11명이고, 국회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이 15명이다. 조 전 수석의 유감 표명은 너무 많이 늦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인사 실패의 진짜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이 굳건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사실이다. 인사 라인은 공직 후보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