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젠더 간 혐오는 한국 사회의 누적된 문제들이 뿌리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젠더 간 혐오는 한국 사회의 누적된 문제들이 뿌리 유료

    ... 구성 원리가 달라지는 시점이다.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사회에서 우리는 무엇을 함께 하고 어떻게 서로 의존할지 빨리 답을 찾아야 한다. 그래야 여성과 남성이 안심하고 친밀성을 만들어나갈 수 있다. 겉으로는 혐오라는 종양으로 드러나지만, 그 밑에는 우리 사회의 누적된 문제들이라는 커다란 뿌리가 있다. 장덕진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리셋 코리아 운영위원
  •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한국인은 안보와 성장 중시하는 물질주의자들 많다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한국인은 안보와 성장 중시하는 물질주의자들 많다 유료

    ... 속에서 소득 정책이 추진되었더라면 지금과는 많이 달랐을 것이라는 점을 앞의 두 그림은 보여주고 있다. 마침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이 바뀌었다. 정책의 내용 못지않게 정책의 수용성을 고심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한다. 중요한 것은 용질의 진정성이 아니라 최종적으로 어떤 용액이 만들어지느냐이기 때문이다. 장덕진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리셋 코리아 운영위원
  •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강사법으로 대학 교육 파탄 나는데도 교육부는 불구경

    [장덕진의 퍼스펙티브] 강사법으로 대학 교육 파탄 나는데도 교육부는 불구경 유료

    ... 더 이상하지 않은가. 가장 시급한 강사 문제를 포함하여 대학을 정상화하려면 현실을 인정하고 고등교육 재정에 돈을 써야 한다. 국회-교육부-대학으로 이어지는 먹이사슬에서 가장 약한 존재인 대학에 폭탄 돌리기를 할 일이 아니다. 정책의 결과가 정책의 의도와 정반대로 가지 않도록, 정상적인 정책을 설계할 때다. 장덕진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리셋 코리아 운영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