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사단 갈등·유가족 침묵…장자연 재조사 13개월 의문점 유료 ... 결과는 장씨의 기획사 대표인 김종승(50·본명 김성훈)씨의 위증 혐의만 수사하라는 권고였다. 그래서 '사건의 진상이 여전히 미궁에 빠져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과거사위 최종 발표로도 풀리지 않는 의문점 3가지를 정리했다. ◆조사단 내부 갈등 있었나 =지난달 23일 장자연 사건을 지난달 23일 장자연 사건을 맡은 조사4팀 명의의 보도자료가 나왔다. “검찰에 성폭력 피해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장자연 사건' 문질러버렸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장자연 사건' 문질러버렸다 유료 ... 검찰과거사위원회 권고 중 기록 보존이나 공정성 확보 같은 제도 개선 방안을 빼면 하나가 남는다. 장자연씨 소속사 대표였던 김종승씨 위증 혐의에 대한 수사 권고. 장씨 성폭행 피해 의혹에 대해선 “관련자들의 ... 이 모든 수사 미진과 압수수색 부실, 수사자료 누락은 정말 '우연의 일치'일까. 누가 왜 '장자연 사건'을 암매장하려고 했을까. 가장 이익을 보는 사람은 누구일까. 뇌물 같은 비리나 경제 ...
  • 안민석 “조사 결과, 국민 납득 못할 것” 민경욱 “조사 지시, 대통령이 한 건 잘못” 유료 ... 정해 지키기로 한 원칙이 대중의 뜻을 빙자한 일시적 위임권력에 의해 침범당했다. 오늘 고 장자연 사건이 우리 사회에 남긴 교훈은 무엇일지, 청와대와 집권여당은 곰곰이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 장까지 하면서 밝힌 거라고는 피해자만이 있고 여전히 가해자는 없다는 반복되는 진실 은폐뿐이다. 장자연 씨를 두 번 죽이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