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장준하는 김원봉을 경멸했다
    [박보균 칼럼] 장준하는 김원봉을 경멸했다 유료 ... 김원봉은 '문재인 역사 공간'에 진입했다. 영화 속 김원봉은 강렬하다. 실제 항일 현장의 젊은이들에겐 어떻게 다가갔을까. 1944년 태평양전쟁 중국 전선의 일본군 부대들. 학병 출신 장준하·김준엽이 있었다. 그들은 일본 군대를 탈출한다. 목적지는 충칭(重慶)의 임시정부. “이분(김구 주석)을 찾아 6천리, 7개월의 행군을 했다.”(장준하 수기 『돌베개』) 지난해 장준하 선생 ...
  • 인생의 노을빛, 김혜자 선생은 피눈물을 삼켰다
    인생의 노을빛, 김혜자 선생은 피눈물을 삼켰다 유료 ... 부시게'라는 감동적인 엔딩 내레이션도 김 작가가 썼다. 이남규 작가의 코미디, 김 작가의 감동적인 대사가 합쳐져 드라마가 순항할 수 있었다.” 준하의 고문사 대목에서 유신에 맞서 싸운 언론인 장준하의 의문사를 떠올리는 이들이 많다. “준하란 이름은 그의 죽음을 고문사로 결정하기 전에 지은 것이다. 나중에 장준하 선생이 떠오를 수 있겠단 생각을 했지만, 굳이 바꾸고 싶진 않았다. 돌아오지 ...
  • [인터뷰②]남주혁 "눈이 슬퍼 보인다는 얘기는 이번에 처음 들어"
    [인터뷰②]남주혁 "눈이 슬퍼 보인다는 얘기는 이번에 처음 들어" 유료 ... 생각하면서 추억에 빠지지 않나. 그냥 한 인물을 다양하게 연기했다고 생각했다. 이준하라는 캐릭터 안에서 톤 변화 없이 닮았다고 느낄 정도로 한 사람처럼 보이도록 연기했다." - 실존 인물인 장준하를 모티브로 했다는 얘기도 있다. "그런 얘기를 온라인상에서 처음 접했다. 그래서 김 감독님께 직접 물어봤다. 김 감독님이 전혀 무관하다고, 어쩌다 보니 비슷한 쪽으로 흘러간 것이라고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