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타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양키스 vs 다저스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

    양키스 vs 다저스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

    ... 다저스의 타율은 9위(0.261), 홈런은 3위(218개), 타점은 4위(673개)다. 양키스 타선에는 글레이버 토레스(29홈런), 개리 산체스(27홈런), D J 르메이휴(21홈런) 등 장타자들이 포진해 있다. 류현진은 MLB 데뷔 시즌이었던 2013년 6월 19일 양키스 원정 경기에 등판한 적이 있다. 당시 6이닝 동안 1홈런을 포함해 5안타를 내주고 3실점 했다. 다저스가 ...
  • [송재우의 포커스 MLB] PS 진출을 도울 수 있는 'FA' 선수들

    [송재우의 포커스 MLB] PS 진출을 도울 수 있는 'FA' 선수들

    ... 자원이다. 둘 다 불펜으로만 350경기 이상을 소화한 베테랑이다. 한 방 있는 벤치 멤버로는 에반 게티스(33)와 마크 레이놀즈(36)가 있다. 게티스는 20홈런 이상을 다섯 번이나 기록한 장타자다. 올해 계약을 하지 못해 빅리그에서 자취를 감췄지만 파워는 위협적이다. 또한, 콜로라도를 떠난 레이놀즈는 홈런왕 출신. 두 선수 모두 애매한 수비 위치와 많은 삼진을 당하지만, 한방으로 ...
  • 정교한 박상현 vs 장타자 김대현

    정교한 박상현 vs 장타자 김대현

    ... 박상현(36?동아제약)과 김대현(31?제노라인)의 맞대결이 관심을 끈다. 박상현은 2014년과 2016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매치플레이 강자다. 김대현은 KPGA 코리안투어의 대표 장타자이자 통산 4승을 기록 중이다. 김대현은 앞선 16강전에서 박성국을 물리치고 올라왔다. 정교함이 주무기인 박상현과 장타자인 김대현이 어떤 경기를 펼쳐나갈 지 기대를 모은다. 권성열(33?비전오토모빌)과 ...
  • [대통령배 준결승] 홈런 2방으로 유신고 꺾은 충암고

    [대통령배 준결승] 홈런 2방으로 유신고 꺾은 충암고

    ... 후 "실책을 해서 7회 말에 무조건 만회하겠다는 다짐했다. 허윤동이 잘 던져서 직구만 노리고 들어갔는데, 공을 치자마자 홈런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윤준혁은 올해에 4홈런을 기록한 장타자다. 대통령배에서만 2홈런을 기록하고 있다. 윤준혁은 "더운 날씨에도 모두 잘 해줘서 고맙다. 오늘 극적으로 이겨서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결승전에서도 무조건 이긴다"고 말했다. 이번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키스 vs 다저스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

    양키스 vs 다저스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 유료

    ... 다저스의 타율은 9위(0.261), 홈런은 3위(218개), 타점은 4위(673개)다. 양키스 타선에는 글레이버 토레스(29홈런), 개리 산체스(27홈런), D J 르메이휴(21홈런) 등 장타자들이 포진해 있다. 류현진은 MLB 데뷔 시즌이었던 2013년 6월 19일 양키스 원정 경기에 등판한 적이 있다. 당시 6이닝 동안 1홈런을 포함해 5안타를 내주고 3실점 했다. 다저스가 ...
  • 양키스 vs 다저스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

    양키스 vs 다저스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 유료

    ... 다저스의 타율은 9위(0.261), 홈런은 3위(218개), 타점은 4위(673개)다. 양키스 타선에는 글레이버 토레스(29홈런), 개리 산체스(27홈런), D J 르메이휴(21홈런) 등 장타자들이 포진해 있다. 류현진은 MLB 데뷔 시즌이었던 2013년 6월 19일 양키스 원정 경기에 등판한 적이 있다. 당시 6이닝 동안 1홈런을 포함해 5안타를 내주고 3실점 했다. 다저스가 ...
  • [송재우의 포커스 MLB] PS 진출을 도울 수 있는 'FA' 선수들

    [송재우의 포커스 MLB] PS 진출을 도울 수 있는 'FA' 선수들 유료

    ... 자원이다. 둘 다 불펜으로만 350경기 이상을 소화한 베테랑이다. 한 방 있는 벤치 멤버로는 에반 게티스(33)와 마크 레이놀즈(36)가 있다. 게티스는 20홈런 이상을 다섯 번이나 기록한 장타자다. 올해 계약을 하지 못해 빅리그에서 자취를 감췄지만 파워는 위협적이다. 또한, 콜로라도를 떠난 레이놀즈는 홈런왕 출신. 두 선수 모두 애매한 수비 위치와 많은 삼진을 당하지만, 한방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