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혜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장혜진
(張蕙眞 / Jang HyeJin)
출생년도 1978년
직업 교육인
소속기관 [現] 제주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인터뷰③] "신경 꺼버리는 편" 이선균, 지켜야할 '선'

    [인터뷰③] "신경 꺼버리는 편" 이선균, 지켜야할 '선'

    ... 기회가 없는데 형이 솔선수범 마련해 주시니까 팀워크가 좋을 수 밖에 없었다. 왜 연극하면 맨날 연습하고 공연하고 마지막에 한 잔씩 하지 않나. 그런 공연 팀 같은 느낌도 들었다." -장혜진과는 한예종 동기라고. "맞다. 1기다. 1기다 보니까 앞에 누가 있지도 않고, 우리끼리도 누구 하나 이끌어가고 그런 것이 없었다. 우리 동기가 특히 더 좀 모래알 같다. 잘 뭉쳐지지 ...
  • "역시 훌륭하시네요"…'기생충' n차관람 유발한 그 대사, 그 장면

    "역시 훌륭하시네요"…'기생충' n차관람 유발한 그 대사, 그 장면

    ... 예로, '기택'네의 삶의 수준이 서서히 좋아지고 있음을 단번에 느낄 수 있게 한다. 특히, 모든 가족들이 수입 맥주를 먹고 있는 와중에도 예전에 먹다 남은 발포주를 먹고 있는 '충숙'(장혜진)의 모습은 관객들에게는 소소한 웃음을 안겨줄 수 있는 장면이자, 봉준호 감독의 세세한 관찰력이 빛을 발하는 명장면이라고 할 수 있다. '믿음의 벨트' 글로벌 IT기업의 CEO ...
  • [포토]장혜진, 오늘은 스포 걱정없이 얘기해요

    [포토]장혜진, 오늘은 스포 걱정없이 얘기해요

    배우 장혜진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 관객 감사 GV상영회에 참석해 관객과의 대화를 갖고 있다. '기생충'은 백수가족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23일 오전 기준 900만명을 돌파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
  • “제시카는 외동딸 일리노이 시카고”…기생충, '기남매 송' 풀버전 공개

    “제시카는 외동딸 일리노이 시카고”…기생충, '기남매 송' 풀버전 공개

    ... 이하준 미술감독이 아동이 그린 느낌의 작품을 찾던 중 '지비'라는 이름으로 활약한 정재훈을 알게됐다. 정재훈은 '기생충'만을 위해 그림을 그렸다는 후문이다. 또 영화 속에서 충숙(장혜진)이 요리한 '짜파구리' 레시피도 블로그(ttp://blog.daum.net/o_dok/2)를 개설해 알렸다. 다만 블로그에 올린 레시피는 영화 속 재료와 다른점이 있다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리 봉준호 감독님은요…" 리스펙, 봉비어천가

    "우리 봉준호 감독님은요…" 리스펙, 봉비어천가 유료

    지난달 23일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영화 기생충 공식 인터뷰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최우식·박소담·이선균·조여정·장혜진·송강호(왼쪽부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IS포토 지난달 30일 개봉한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누적 관객 수 750만 명을 넘으며 1000만 고지를 향해 달린다. 기둥 송강호부터 비밀 ...
  • 봉준호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생·공생 가른다”

    봉준호 “인간에 대한 예의가 기생·공생 가른다” 유료

    28일 시사회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과 배우 최우식·박소담·장혜진·조여정·이선균·송강호. [뉴스1] “칸은 벌써 과거가 됐습니다.” 칸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첫 황금종려상을 받고 귀국한 지 하루 만에 봉준호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28일 서울에서 '기생충' 시사회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다. 그는 수상의 감격을 고스란히 되뇌는 대신 새 영화를 곧 관객에게 ...
  • [칸·종합IS] #韓최초 #만장일치 #송강호 '황금종려상 봉준호' 100년만의 기적

    [칸·종합IS] #韓최초 #만장일치 #송강호 '황금종려상 봉준호' 100년만의 기적 유료

    ...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봉준호 감독의 7번째 장편 영화이자, 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장혜진·이정은 등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열연했다. 국내에서 30일 개봉한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 시상식 수상자(작) 황금종려상= 봉준호('기생충') 심사위원대상= 마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