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훈의 퍼스펙티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훈의 퍼스펙티브] 'FAANG 자본주의' 시대, 국가 주도 모델 폐기해야

    [장훈의 퍼스펙티브] 'FAANG 자본주의' 시대, 국가 주도 모델 폐기해야 유료

    ... 변에 나타났던 제너럴 셔먼 증기선처럼 새로운 기술 패러다임의 도래를 상징한다. 그에 적응하는 개방적 태도와 실험 정신, 도전 정신을 어떻게 정비할지는 우리의 몫이다. 셔먼호가 들이닥쳤을 때 우왕좌왕하던 19세기 정부와 당파 싸움에 몰두하던 정치권은 우리를 근대 산업화 패러다임의 낙오자로 몰아넣었었다. 이번엔 달라야 한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교수
  • [장훈의 퍼스펙티브] 우왕좌왕 한국당의 복지정책 … 공존·연대의 리더십 절실

    [장훈의 퍼스펙티브] 우왕좌왕 한국당의 복지정책 … 공존·연대의 리더십 절실 유료

    ... 누구인가의 문제이다. 분노의 경제학이 내뿜는 에너지를 합리적 경제학과 포용의 정치학으로 전환할 수 있는 리더는 누구일까? 친박-비박, 복당파와 잔류파, 영남과 수도권의 갈등이라는 우물 안 싸움을 넘어설 인물은 누구일까? 분노의 열기를 공존과 연대의 정치로 끌어올릴 리더십을 찾는 것이 한국당과 보수 세력의 과제이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 [장훈의 퍼스펙티브] 한국도 포퓰리즘 청정지역 아니다

    [장훈의 퍼스펙티브] 한국도 포퓰리즘 청정지역 아니다 유료

    ... 억압하려 할 것이다. 한 마디로 북한 핵이 평화와 공존을 위협하는 오래된 폭탄이라면 홀연히 나타날 수 있는 반북 포퓰리즘은 미래의 위험이다. 정부와 보수 야당이 대화와 제재의 병행, 엄격한 상호주의와 유연성을 두루 포용하는 초당파적 대북 접근을 견지해야만 대북 적대감이 포퓰리즘에게 이용당하는 위험을 막을 수 있다. 장훈 본사 칼럼니스트·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