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재용 “삼성도 10년 뒤 장담 못해…창업 각오로 도전해야”
    이재용 “삼성도 10년 뒤 장담 못해…창업 각오로 도전해야” 유료 ... 회계부정 수사 등 각종 이슈가 삼성전자를 조여오고 있는 와중에서다. 내부 동요를 줄이고, 이 부회장이 삼성의 대표 경영자로 '책임 경영'을 하고 있다는 시그널을 대내외에 주기 위한 행보로 재계에선 분석하고 있다.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4일 수원 사업장에서 무선사업부를 비롯한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을 소집해 회의를 열었다. 전날 열린 'IM부문 글로벌 ...
  • 이재용 “삼성도 10년 뒤 장담 못해…창업 각오로 도전해야”
    이재용 “삼성도 10년 뒤 장담 못해…창업 각오로 도전해야” 유료 ... 회계부정 수사 등 각종 이슈가 삼성전자를 조여오고 있는 와중에서다. 내부 동요를 줄이고, 이 부회장이 삼성의 대표 경영자로 '책임 경영'을 하고 있다는 시그널을 대내외에 주기 위한 행보로 재계에선 분석하고 있다.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4일 수원 사업장에서 무선사업부를 비롯한 IT·모바일(IM) 부문 사장단을 소집해 회의를 열었다. 전날 열린 'IM부문 글로벌 ...
  • 한·일 경제도 멀어졌다…교역 -9%, 투자 -6.6%
    한·일 경제도 멀어졌다…교역 -9%, 투자 -6.6% 유료 ... 한국 상장 주식을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미국과 중국은 각각 2830억원과 980억원의 한국 상장 주식을 팔았다. 일본의 순매도는 2017년 11월(1570억원) 이후 최대 규모였다. 재계 관계자는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형성된 한국과 일본의 정치적 관계 악화가 주식 시장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