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재정확대 나선 정부, 세수 실탄 줄어든다
    재정확대 나선 정부, 세수 실탄 줄어든다 유료 경기 부진을 우려한 정부가 '나랏돈 풀기(재정 확대)'에 집중하고 있지만 정작 이에 필요한 세수 확보에는 비상이 걸렸다. 기획재정부가 11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6월호)에 따르면 ... 25조9000억 적자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문 대통령은 기획재정부가 내세운 재정 건전성 마지노선 '국가채무비율 40%' 기준을 직접 문제 삼기도 했다. 문제는 ...
  • 재정확대 나선 정부, 세수 실탄 줄어든다
    재정확대 나선 정부, 세수 실탄 줄어든다 유료 경기 부진을 우려한 정부가 '나랏돈 풀기(재정 확대)'에 집중하고 있지만 정작 이에 필요한 세수 확보에는 비상이 걸렸다. 기획재정부가 11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6월호)에 따르면 ... 25조9000억 적자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문 대통령은 기획재정부가 내세운 재정 건전성 마지노선 '국가채무비율 40%' 기준을 직접 문제 삼기도 했다. 문제는 ...
  • 나라 빚 늘면 어때서? 국내도 논쟁 불붙었다 유료 ━ '적극적 재정 확대' 주장, MMT는 맞나 드디어 국내에서도 시작됐다. 재정지출을 둘러싼 논쟁이 뜨겁다. 문재인 대통령이 물꼬를 텄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 30일 국회에서 “2, 3년 후면 국가채무 비율이 40%대 중반이 될 듯하다”라고 말했다. 재정 지출을 늘리겠다는 의지로 읽혔다. 국가채무비율은 재정 건전성을 보여주는 지표 가운데 하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