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사단 갈등·유가족 침묵…장자연 재조사 13개월 의문점 유료 올해는 배우 고 장자연(1980~2009년)씨가 생을 마감한 지 10년째 되는 해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지난해 4월부터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조사하도록 권고했다. 조사단은 13개월간 '장자연 문건'에 명시된 술접대가 있었는지, 수사 외압이 있었는지 의혹을 규명해 왔지만 과거사위가 지난 20일 내놓은 결과는 장씨의 기획...
  • “장자연 리스트 진상 규명 불가능, 조선일보 수사 외압 확인”
    “장자연 리스트 진상 규명 불가능, 조선일보 수사 외압 확인” 유료 ... 규명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장씨의 성폭행 피해 의혹과 관련해서는 “현재까지 조사 결과로는 특수강간 혐의를 인정할 만한 자료가 발견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특수강간'은 이번 재조사의 핵심 대목이었다. 약물이 사용됐거나 2인 이상에 의해 이뤄지는 특수강간의 공소시효가 15년이어서다. 장씨의 후배 배우였던 윤지오씨가 지난 3월 조사단에 “장씨가 술자리에서 맥주 한 잔을 채 마시지 ...
  • 안민석 “조사 결과, 국민 납득 못할 것” 민경욱 “조사 지시, 대통령이 한 건 잘못” 유료 고(故) 장자연씨 사망 사건에 대한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재조사 결과에 대해 20일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과거사위가 13개월간 진행한 조사의 결론은 조선일보 외압 의혹 등은 사실로 인정하면서도 성 접대 등 핵심 의혹에 대한 수사권고는 어렵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과거사위의 결론은 아쉽고 국민이 납득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