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확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장관 자격 없다는 제자들 앞에 또 휴직원 낸 조국의 몰염치 유료

    ... 일이 아닐 수 없다. 조 장관과 그 가족의 불공정에 분노하며 “법무부 장관 자격 없다” “법학 교수도 사퇴하라”고 촛불을 들었던 이들은 그가 왜 '부끄러운 동문 1위'에 이름을 올렸는지를 재확인하고 있다. 우선 조 장관은 민정수석 때부터 폴리페서 '내로남불' 논란을 넘어서지 못했다. 과거엔 “교수가 정치인으로 변신하는 경우에도 지켜야 할 금도는 있다”고 학사행정 공백을 비판하다가 민정수석을 ...
  • [사설] 주목되는 비건 대표의 주한미군 감축 검토 발언 유료

    ... 사정권으로 하는 미사일 발사 도발을 반복하고 있다. 강온 전술을 교묘하게 구사하며 핵무장국으로 인정받는 것이 북한의 진짜 속셈이 아닌지 의구심을 늦추면 안 된다. 든든한 한·미 동맹의 유지가 안보 전략의 기본임을 재확인할 필요가 있다. 위협 억지의 차원은 물론이요, 북한을 협상장으로 불러내 비핵화란 목표를 이루기 위한 협상 전략 차원에서도 득이 되는 일이다.
  • 정의당, 조국 데스노트 제외…“2030에 면목 없다” 당원 반발

    정의당, 조국 데스노트 제외…“2030에 면목 없다” 당원 반발 유료

    ... 불리게 된다(6석→14석). 김종대 대변인은 “억측”이라며 선을 그었다. 반면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정의당은 선거법 패스트트랙에 목매면서 정의와 진보의 가치는 뒷전”이라며 “조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에게 줄 서겠다고 재확인하면서 정의당은 '데스노트'도 버리고 정의도 버렸다”고 비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