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소득층 건보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퇴직 연금소득자 등 58만명 3년 뒤 건보 피부양자 탈락

    퇴직 연금소득자 등 58만명 3년 뒤 건보 피부양자 탈락 유료

    ... 지난해 7월 건강보험료 부과 체계가 크게 바뀌었다. 그 이후 지역 건보 가입자 568만 세대의 건보료가 월평균 2만1000원 줄었다. 반면 소득 상위 1~2%의 직장인과 피부양자 80만 세대는 월평균 6만6000원 올랐다. 특히 독거노인의 허름한 연립주택이나 갓난아기에게 건보료를 매기는 일이 사라지면서 원성이 상당히 줄었다. 올 1분기 저소득층 건보료 민원이 32% 줄었다. 보건복지부와 ...
  • 세금·건보료 등 매달 107만원…소비에 쓸 돈 10년 만에 감소

    세금·건보료 등 매달 107만원…소비에 쓸 돈 10년 만에 감소 유료

    ... 줄었지만, 지난해 1분기 이후 줄곧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구체적으로 1분위의 근로소득은 40만4400원으로 14.5% 줄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경기 불황 등 여파로 저소득층이 일자리를 잃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해 1분기 0.67명이던 1분위 취업가구원 수는 올해 1분기 0.64명으로 줄었다. 그나마 1분위의 소득 감소 폭을 줄인 것은 공적연금·기초연금·사회수혜금 ...
  • 빈곤층 소득 18% 감소…소득성장 최악 역주행

    빈곤층 소득 18% 감소…소득성장 최악 역주행 유료

    ... 빈부 격차 정도를 보여주는 지표인 5분위 배율이 1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저소득층일수록 소득이 큰 폭으로 감소한 반면 고소득층 소득은 크게 늘면서 분배 격차가 더 벌어졌다. ... 취약계층에 충격이 집중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가구당 월평균 소득 관련기사 세금·국민연금·건보료 매달 95만원…쓸 수 있는 돈 줄었다 구체적으로 소득 하위 40%(1~2분위) 가구 벌이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