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스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류현진, 내야진 실책 극복하고 11승 달성

    류현진, 내야진 실책 극복하고 11승 달성

    ... 따랐다. 6회 말 1사 만루에서 코리 시거가 땅볼을 치는 사이 3루주자 알렉스 버두고가 홈을 밟았다. 이어 키케 에르난데스의 타구는 평범한 땅볼을 쳤지만 2루수 실책으로 진루하면서 3루주가 저스틴 터너가 역전 득점을 올렸다. 류현진은 7회 초에는 투구 수가 100개를 넘겼지만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제압했다. 이어 나온 불펜 마에다 겐타(1이닝 무실점)-켄리 잰슨(1이닝 무실점)이 ...
  • '11승' 류현진, 미미 지원 속에서도 견고한 투구

    '11승' 류현진, 미미 지원 속에서도 견고한 투구

    ... 데뷔한 신인 투수다. 이전까지 네 번 등판에 그쳤다. 류현진 홀로 분투했다. 그러나 승리 요건은 상대 야수의 실책 덕분에 얻었다. 다저스 타선은 6회 공격에서 알렉스 버두고가 안타, 저스틴 터너가 볼넷을 얻어내며 기회를 만들었다. 코디 벨린저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후속 A.J 폴락이 다시 볼넷을 얻어내며 만루를 만들었다. 이 상황에서 마이애미 2루수 스탈링 카스트로의 수비가 ...
  • 류현진, MIA전 7이닝 1실점 호투...11승+ERA 0.02 ↓

    류현진, MIA전 7이닝 1실점 호투...11승+ERA 0.02 ↓

    ... 허용했지만 후속 두 타자를 각각 삼진과 땅볼로 잡아냈다. 타선의 득점 지원은 5회까지 없었다. 그러나 6회 공격에서 류현진에게 리드를 안겼다. 선두타자 알렉스 버두고가 중전 안타, 후속 저스틴 터너가 볼넷을 얻어내며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코디 벨린저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A.J 폴락이 다시 볼넷을 얻어내며 선발투수 갈렌을 강판 시켰다. 이 순간부터 마이애미 2루수 카스트로의 ...
  • [류현진 등판]다저스, 시거 포함 베스트 라인업 가동

    [류현진 등판]다저스, 시거 포함 베스트 라인업 가동

    ... 공격과 수비가 두루 보강된 라인업을 내놓았다. 작 피더슨(1루수)과 알렉스 버두고(좌익수)가 테이블세터로 나선다. 버두고는 보스턴전에서 보살을 잡아내며 류현진은 지원했다. 클린업트리오는 저스틴 터너(3루수)-코디 벨린저(우익수)-A.J 폴락(중견수)이 나선다. 6번 타자는 코리 시거(유격수), 키케 에르난데스(2루수)와 러셀 마틴(포수)가 류현진과 함께 하위 타순에 포진된다. 마이애미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벌랜더와 악연 끊지 못한 추신수, 9경기 연속 안타 행진 마감

    벌랜더와 악연 끊지 못한 추신수, 9경기 연속 안타 행진 마감 유료

    추신수(37·텍사스)가 '천적' 저스틴 벌랜더(휴스턴)의 벽을 넘지 못해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마감했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1번타자 ·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4에서 0.291(333타수 ...
  • [송재우의 포커스 MLB] CC 사바시아는 마지막 250승 투수일까

    [송재우의 포커스 MLB] CC 사바시아는 마지막 250승 투수일까 유료

    ... 2014년 선발투수들은 본인이 출전한 경기의 35.1%에서 승리를 가져갔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31%로 수치가 하락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통산 250승에 도전할 수 있는 현역 투수는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 214승) 잭 그레인키(애리조나·197승) 존 레스터(시카고 컵스·185승) 펠릭스 에르난데스(시애틀·169승) 맥스 슈어저(워싱턴·168승) 콜 해멀스(시카고 컵스·162승) ...
  • 16G에서 보여 준 경쟁력, '성공'에 가까웠던 윤성환의 전반기

    16G에서 보여 준 경쟁력, '성공'에 가까웠던 윤성환의 전반기 유료

    ... 김한수 감독 입장에선 윤성환이 등판하는 경기에서 불펜 운영의 계산이 가능했다. 7~8이닝을 소화하지 않더라도 상대 선발과 대등한 모습으로 팽팽한 승부를 이끌었다. 특히 삼성은 외국인 투수 저스틴 헤일리가 기복 있는 모습을 보이고, 최충연이 선발 로테이션에서 이탈하는 변수가 발생했던 터라 윤성환의 투구가 더 인상적이었다. 앞서 그는 "작년에는 FA(프리에이전트)에 신경을 많이 쓰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