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스틴 토머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투어 챔피언십 출전 임성재, PGA 투어 신인상 예약

    투어 챔피언십 출전 임성재, PGA 투어 신인상 예약

    ... 3언더파, 16~20위는 2언더파, 21~25위는 1언더파, 26~30위는 이븐파로 대회를 시작하게 된다. 이에 따라 페덱스컵 2차전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페덱스컵 순위 1위에 오른 저스틴 토머스가 10언더파, 2위 패트릭 캔틀레이가 8언더파, 3위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가 7언더파로 출발한다. 24위인 임성재는 1언더파를 안고 시작한다. 한편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
  • 임성재 PGA 최종전 진출, 내년 4대 메이저 출전권 땄다

    임성재 PGA 최종전 진출, 내년 4대 메이저 출전권 땄다

    ... 2위에게는 8언더파 등 핸디캡을 주고 시작한다. 24위인 임성재는 1언더파를 안고 시작한다. 대회 우승은 합계 25언더파를 친 저스틴 토머스가 차지했다. 그러면서 플레이오프 랭킹 15위에서 1위로 뛰어 올랐다.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은 토머스가 1위, 패트릭 캔틀리가 2위, 브룩스 켑카가 3위, 패트릭 리드가 4위, 로리 매킬로이가 5위로 경기하게 됐다. 타이거 ...
  • 디섐보, '늑장 플레이' 결국 사과…"문제아 아닌 해결사 되겠다"

    디섐보, '늑장 플레이' 결국 사과…"문제아 아닌 해결사 되겠다"

    ... PGA 투어 플레이오프 페덱스컵 1차전인 노던 트러스트에서 붉거졌다. 디섐보는 2라운드에서 저스틴 토마스(미국),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와 동반 플레이를 펼치면서 슬로 플레이로 눈총을 받았다. ... 등 투어 선수들마저 그의 슬로 플레이를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페퍼렐은 "플리트우드와 토머스가 완전히 지루해 하는 모습이었다. 슬로 플레이 때문에 동반자가 피해를 본다"고 비난했다. ...
  • 2019 US오픈, 짙은 안개 속의 페블비치

    2019 US오픈, 짙은 안개 속의 페블비치

    ... 함께 안개가 몰려들었다. 우즈는 아침 일찍 연습장에 나와 몸을 풀었다. 차가운 날씨와 해수면 고도 탓인지 우즈의 드라이브샷 볼스피드는 시속 173마일로 평소보다는 약간 느렸다. 우즈는 저스틴 토머스, 조던 스피스, 케빈 키스너와 함께 10번 홀부터 9개 홀을 돌았다. 우즈는 연습라운드 내내 자신을 따라 온 전 야구 스타 레지 잭슨과 담소했다. 껌도 씹었다. 자꾸 침을 뱉는 동반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투어 챔피언십 출전 임성재, PGA 투어 신인상 예약

    투어 챔피언십 출전 임성재, PGA 투어 신인상 예약 유료

    ... 3언더파, 16~20위는 2언더파, 21~25위는 1언더파, 26~30위는 이븐파로 대회를 시작하게 된다. 이에 따라 페덱스컵 2차전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페덱스컵 순위 1위에 오른 저스틴 토머스가 10언더파, 2위 패트릭 캔틀레이가 8언더파, 3위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가 7언더파로 출발한다. 24위인 임성재는 1언더파를 안고 시작한다. 한편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
  • 디섐보, '늑장 플레이' 결국 사과…"문제아 아닌 해결사 되겠다"

    디섐보, '늑장 플레이' 결국 사과…"문제아 아닌 해결사 되겠다" 유료

    ... PGA 투어 플레이오프 페덱스컵 1차전인 노던 트러스트에서 붉거졌다. 디섐보는 2라운드에서 저스틴 토마스(미국),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와 동반 플레이를 펼치면서 슬로 플레이로 눈총을 받았다. ... 등 투어 선수들마저 그의 슬로 플레이를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페퍼렐은 "플리트우드와 토머스가 완전히 지루해 하는 모습이었다. 슬로 플레이 때문에 동반자가 피해를 본다"고 비난했다. ...
  • 쭈타누깐 자매, 일일 캐디로 마스터스 밟아

    쭈타누깐 자매, 일일 캐디로 마스터스 밟아 유료

    ... 도는 방식으로 치른다. 대회에 앞서 축제처럼 열리는 만큼 성적보다 추억을 쌓기 위해 출전하는 선수들이 대부분이다. 캐디는 선수가 원하면 누구나 될 수 있다. 욘 람(스페인)과 리키 파울러·저스틴 토머스(이상 미국) 등은 애인과 함께하면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전 세계 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는 지난해 결혼한 아내와 함께 출전했다. 제이슨 데이(호주)와 버바 왓슨(미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