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탄소차협력금 제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수의 에코파일]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 뒤에는 탄소세 있었다

    [강찬수의 에코파일]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 뒤에는 탄소세 있었다 유료

    ... 정부가 탄소세 도입을 검토한 적이 있지만, 산업계에서는 반대로 흐지부지됐다. 제조업 생산량이 감소하고 고용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이명박 정부는 2015년 1월 시행 예정으로 '저탄소차 협력금 제도'도 도입했다. 차량을 이산화탄소 배출량에 따라 구간을 나누고, 배출량이 적은 차량을 구매할 때는 보조금을 주는 대신 배출량이 많은 차량을 사면 부담금을 물리기로 한 것이다. 하지만 ...
  • 더민주 “경유차 부담금 물려 친환경차 지원”…실효성은 의문 유료

    더불어민주당이 29일 미세먼지 대책으로 '친환경차 협력금 제도'를 내놓았다. 이 제도의 골자는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차량 구입 때 부담금을 물려, 이 돈으로 친환경차 소유자를 지원하자는 ... 시행조차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차에 매긴 부담금을 소형차 구매자에게 보조금으로 주는 '저탄소차 협력금 제도'다. 이런 내용의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안'은 2013년 3월 국회를 통과했다. ...
  • 공장·발전소 배출 풀어주고 경유차만 묶어선 개선 안 돼

    공장·발전소 배출 풀어주고 경유차만 묶어선 개선 안 돼 유료

    ... 하지만 수도권 전체 배출량에서 자동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0년 기준으로 13.6%여서 자동차 오염을 대폭 줄여도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더욱이 대책에 포함됐던 '저탄소차협력금제도' 시행은 다음 정부로 넘어가면서 시행이 불투명해져 이 같은 감축 목표도 위협받고 있다. 저탄소차협력금제도는 중대형차를 구입할 때 부담금을 물리고 친환경 차에 보조금을 주는 제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