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공일의 글로벌 인사이트] 외교·무역 다변화가 미·중 충돌에서 우리가 살 길이다
    [사공일의 글로벌 인사이트] 외교·무역 다변화가 미·중 충돌에서 우리가 살 길이다 유료 ... 5세대(5G) 통신 표준 선점을 위해서도 온갖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미국은 화웨이의 미국 우방국가 진출을 직접 저지하려는 정책을 펴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몽을 역설한 2017년 전당대회에서 중국은 패권 국가로의 야심이 없다고 천명했다. 그러나 미국과 서방은 중국의 패권국을 향한 구체적 행동과 정책을 보면서 시 주석의 수사를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특히 최근 1~2년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 “한국당 장외투쟁, 이회창 때처럼 연중 계속될 것”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 “한국당 장외투쟁, 이회창 때처럼 연중 계속될 것” 유료 ... 투쟁이 양날의 칼이란 점이다. 정권에 맞서는 무기여서 야권 지지층을 결집하지만 피로감으로 여론 지지를 잃는 순간 당은 내분으로 홍역을 치렀다. 한국당의 장외 투쟁은 어떨까. 지난 2월 전당대회서 황교안 대표에게 패한 뒤 침묵 모드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물었다. 한국당의 장외 투쟁은 언제까지 계속될까. “이회창 총재가 이끌던 1999년 한나라당처럼 1년 내내 이어질 것 같다. ...
  • 연장 불패 김세영 “심장이 튀어나올 것 같았다”
    연장 불패 김세영 “심장이 튀어나올 것 같았다” 유료 ... 편이지만 '골퍼 김세영'은 다르다. 그만큼 긴박한 승부를 즐긴다”고 말했다. 김세영 이번 대회에서도 김세영은 드라마 같은 승부를 펼쳤다. 1번 홀을 더블 보기로 시작했고, 공동 선두를 달리던 ... “스윙을 고친 뒤 다시 공격적으로 플레이를 펼칠 수 있게 됐다”면서 “궁극적인 목표는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것이다. 계속해서 우승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올 시즌 LPGA투어에 데뷔한 신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