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대 출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대 끝난 지 2주…황교안 5·18 폄훼 징계 뭉개나

    전대 끝난 지 2주…황교안 5·18 폄훼 징계 뭉개나 유료

    ... 전략”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초 한국당은 '5·18 폄훼'와 관련해 이종명 의원은 제명,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징계 유예라는 결정을 내렸다. 두 명의 김 의원이 전당대회에 출마하기 때문에 당규상 징계를 유보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였다. 따라서 전당대회를 마치는 대로 새 지도부가 이 문제를 매듭지을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2·27 전당대회를 마치고 열흘이 지났지만 ...
  • [서소문 포럼] 졌지만 웃을 수 있는 오세훈

    [서소문 포럼] 졌지만 웃을 수 있는 오세훈 유료

    ... 노린 포석이 아니었냐는 생각이 지워지지 않았다. 2019년 2월 13일, 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한 그를 서울 광진구의 한 식당에서 인터뷰했다. 황교안에 한참 뒤져있다는 평가를 받던 그는 8년 ... 더 우경화돼선 내년 총선은 물론 대선에서도 희망이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오세훈은 이번 전대에서 이룬 절반의 성공이 그의 절박함에서 나왔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그는 출마선언문에서 “보수 ...
  • [사설] 한국당, '수구회귀' 아니라 '건전한 보수'만이 살 길이다 유료

    ... 다시 한번 자질을 의심할 수 밖에 없다. 태극기 세력은 목소리는 클지 몰라도 선거인단 37만 8000여명의 2%(8000명)에 불과하다는 것이 정설이다. 그런데도 황 후보를 포함해 일부 전대 출마자들은 착시현상에 빠져 역주행 하고 있다. 뉴라이트 출신 신지호 전 의원은 5·18 망언에서부터 탄핵부정에 이르는 '태극기 세력과의 동조화' 움직임을 “보수가 아닌 반동”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