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회의원 되려는 목포 건달 김래원 “이쁘게 봐 주쑈!”
    국회의원 되려는 목포 건달 김래원 “이쁘게 봐 주쑈!” 유료 ... 꿈꾸는 순애보 멜로까지, 그야말로 만화 같은 설정을 김래원은 물 만난 고기처럼 소화한다. 장세출의 극 중 선거 유세 장면. “내가 좀 바뀔라니까. 이쁘게 좀 봐 주쑈!” 능청스러운 전라도 사투리에 더해(실제는 강원도 강릉 출신), 엄청난 활약을 펼치고도 “별거 아니여” 털어버리는 터프함, 청승맞은 사랑 노래로 마음을 표현하는 투박함이 간을 적절히 맞춘 매운탕처럼 얼큰하다. ...
  • [로컬 프리즘] 느림보열차와 영·호남 상생 논란
    [로컬 프리즘] 느림보열차와 영·호남 상생 논란 유료 ... 구간이 아직 단선으로 남아 있어서다. 해당 구간은 1930년 개통 당시의 철로를 그대로 이용하고 있다. 덕분에 버스로 1시간이 걸리는 구간을 기차로 2시간20분가량 이동해야 한다.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는 경전선은 국토의 남부권을 동서로 잇는 유일한 철도다. 이중 호남 구간은 과거 식민지 수탈과 지역 차별의 상징처럼 여겨지기도 했다. 개통 당시인 일제강점기 때는 농산물 수탈에 이용된 ...
  • 임권택·이장호·정지영을 유럽에 알린 영화 외교관
    임권택·이장호·정지영을 유럽에 알린 영화 외교관 유료 ... 5년간 부집행위원장을 역임한 전주영화제에서 공로패를 받은 건 10년 전에 이어 두 번째다. 3일 영화제의 헌정파티에서 그를 만났다. “올해로 제가 외국 생활 53년째예요. 지금은 댐에 수몰된 전라도 용담이 고향인데, 스물네 살에 교환 간호사로 미국을 거쳐, 파독 간호사 친구가 있던 스위스 바젤에 갔죠. 스위스 사람을 만나 가족을 꾸렸지만 저의 정체성을 지켜준 게 한국영화예요. 저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