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략가 즈비그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명복 칼럼] '남한산성'을 보며 핵무장을 생각함

    [배명복 칼럼] '남한산성'을 보며 핵무장을 생각함 유료

    ... 돌팔매로 골리앗을 상대한 다윗의 기개로 회심의 '한 방'을 준비했다면 그처럼 어이없이 당하지 않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다 버스 지난 다음 손 흔드는 격이다. 지난 5월 타계한 미국의 전략가 즈비그뉴 브레진스키는 생전에 미국에 의존하는 한국이 고립무원의 처지가 됐을 때 택할 수 있는 세 가지 옵션을 제시했다. 동아시아의 패권이 중국으로 넘어갈 경우를 상정한 어드바이스였다. 첫째, ...
  • [삶과 추억] 1981년 '김대중 구명' 이끈 '미 외교 브레인' 브레진스키

    [삶과 추억] 1981년 '김대중 구명' 이끈 '미 외교 브레인' 브레진스키 유료

    헨리 키신저와 함께 미국의 '외교 거물'로 꼽힌 즈비그뉴 브레진스키(사진)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26일(현지시간) 별세했다. 89세. 그의 딸 미카 브레진스키는 이날 자신이 ... 1970년대 지미 카터 전 미 대통령의 보좌관을 지낸 브레진스키는 당시 미국의 외교 방향을 세운 전략가다.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 등과 더불어 미국의 외교 브레인으로 꼽힌다. 1928년 폴란드에서 ...
  • [사설] 한국이 유라시아 협력의 촉진자 역할 맡아야 유료

    유럽과 아시아를 포괄하는 유라시아는 지구촌 면적의 36%를 차지하고, 세계 인구의 70%가 거주하는 세계 최대의 대륙이다. 미국의 전략가 즈비그뉴 브레진스키는 “유라시아를 지배하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고 말했다. 유럽과 아시아의 협력 여부에 세계의 운명이 달려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누가 과연 유라시아 협력의 촉진자 역할을 할 것인가. '21세기 유라시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