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유료 ... 입성한 뒤 3년 후 치러질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도전해 차차기 대권 주자 지위를 굳힌다는 전략”이라고 전했다. 문제는 내년 4월 총선까지 10개월 남은 기간 동안 '존재감'을 각인시켜야 ... 출마를 피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정세균 측은 입을 다물고 있다. 황교안이 민주당의 종로 공천에 키를 쥔 형국이다. 10일 국회에서 황교안을 만나 물어봤다. 종로 출마할 뜻이 있나. ...
  • “한국당 지지율 상승 이유 뭐냐” 질문에…이해찬 “여론조사가 이상” 유료 ... 원내대표 회의를 요청하고 협상해 국회를 정상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총선 및 공천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이 대표는 내년 총선 목표 의석 수와 관련해 “많이 얻는 게 목표다. ... 않은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난 물갈이라는 표현을 잘 안 쓴다. 경선 결과에 따라 공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전략공천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절차에 따라 추진하겠다”고도 ...
  • 양정철, 총선 물갈이 묻자 “수혈할 때 기존 피 빼나”
    양정철, 총선 물갈이 묻자 “수혈할 때 기존 피 빼나” 유료 ... 넘치는 당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병참기지'라는 표현 때문에 내년 총선 공천 과정에서 양 원장 중심으로 친문 중심의 대거 '물갈이'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당내에서 ... 인재를 추천하는 권한까지 있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양 원장은 “민주연구원이든, 정책위든, 전략기획위든여러 기구가 칸막이 없이 총선 승리를 위해서 원팀으로 돕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