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사설] “여당이 왜 기업 걱정하냐”고 타박한 공정거래위원장 ... 아니다. 불공정은 바로잡아 주되 기업 활동의 장애를 뚫어 주는 게 공정위의 역할 아닌가. 그런데 김상조 위원장은 기업에 대한 적대적 인식을 거듭 드러내고 있다. 지난 2월에는 공정위의 '전속고발권' 폐지 이후 검찰의 기업 수사 남발 방지책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여당이 왜 이렇게 기업 걱정을 하느냐”고 타박했다가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여당이 기업 걱정하면 안 되느냐”고 면박당했던 것으로 ... #사설 #공정거래위원장 #여당 #경제정책 원로들 #기업 걱정 #경제 활성화
  • 檢, 입찰 담합·공소시효 1년 미만 사건만 수사한다
    檢, 입찰 담합·공소시효 1년 미만 사건만 수사한다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 없이도 검찰이 바로 수사할 수 있는 '전속고발권 폐지'를 놓고 당정이 재계의 우려를 불식시키겠다며 개선안을 내놓았다. 입찰 담합 사건이거나 ... 대해 공정위가 고발을 해야만 검찰이 수사하고 기소할 수 있다. 공정위가 낸 법개정안은 이 전속고발권을 없애 중대하고 시급한 처리를 필요로 하는 사건이라면 검찰이 바로 수사할 수 있도록 한다는 ...
  • 당정, 올 6월까지 공정경제 관련 입법작업 마친다 ...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경제개혁 입법에 딴지를 걸고 발목 잡지 말고 적극적으로 나서 조속히 입법적인 완성을 하게 해달라”고 덧붙였다. 유동수 의원은 “공정위와 법무부 간에 전속고발권 폐지와 관련해 상당히 접점을이뤄가고 있는 것 같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다. 회의에는 당에서 민, 유 의원을 비롯해 김병욱·이학영·최운열 의원 등 정무위원들이 자리했고, 정부 측에서 김상조 ...
  • 당정, 공정거래법 개정안 논의…6월 입법처리 공감대(종합)
    당정, 공정거래법 개정안 논의…6월 입법처리 공감대(종합) ... 파악됐다. 더불어민주당과 공정거래위원회, 법무부는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전속고발권 폐지, 일감 몰아주기 규제 확대 등 개정안 쟁점에 대한 이견 조율 등 진행과정을 확인했다. ... 정부에서 이 법의 취지와 예상되는 반대, 그 반대를 설득할 수 있는 논리를 제공했다"며 "고발권 폐지에 대해서도 조금 더 디테일한 내용을 앞으로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민 위원장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여당이 왜 기업 걱정하냐”고 타박한 공정거래위원장 유료 ... 아니다. 불공정은 바로잡아 주되 기업 활동의 장애를 뚫어 주는 게 공정위의 역할 아닌가. 그런데 김상조 위원장은 기업에 대한 적대적 인식을 거듭 드러내고 있다. 지난 2월에는 공정위의 '전속고발권' 폐지 이후 검찰의 기업 수사 남발 방지책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여당이 왜 이렇게 기업 걱정을 하느냐”고 타박했다가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여당이 기업 걱정하면 안 되느냐”고 면박당했던 것으로 ...
  • 한국당 “여권 눈치보일 텐데…기업인들 야당 찾아줘 감사”
    한국당 “여권 눈치보일 텐데…기업인들 야당 찾아줘 감사” 유료 ... 경제단체장은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한국당에 각 30여 쪽 분량의 정책 개선 건의문을 전달했다. 건의 내용은 주로 ▶최저임금 제도개선 ▶근로시간 단축 보완 ▶상속세 제도개선 ▶기업지배구조 개편 ▶전속고발권 폐지 등 현 정부가 추진 중인 정책을 수정해 달라는 요구였다. 비공개 회의에서도 각 단체는 미리 준비한 10분여 간의 발표문을 통해 현재 기업이 겪는 고충과 요구사항을 전달했다고 한다. ...
  • [사진] “직원에 감사” 울먹인 김상조
    [사진] “직원에 감사” 울먹인 김상조 유료 '직원에 감사“ 울먹인 김상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0일 열린 공정위 월례조회에서 “직원들에게 감사하다” 며 울먹이고 있다. 김 위원장은 5년 근속 시 장기 휴가를 주는 내용 등을 담은 사기진작 방안을 발표했다. 최근 공정위는 재취업 비리 수사와 전속고발권 폐지 등으로 사기가 떨어진 상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