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전세계약 3년 되면 좋을 텐데”…지금이 세입자 소원 풀 기회
    “전세계약 3년 되면 좋을 텐데”…지금이 세입자 소원 풀 기회 [안장원의 부동산 노트] 전월세 시장이 약세를 보이며 임대차 계약기간 연장 등 세입자 보호를 위한 해묵은 이슈들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지난달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에 전세로 ... 전셋값 변동률 '마이너스'를 찾아볼 수 없다. 지난달 서울시 정책연구기관인 서울연구원은 '주거권 강화 위한 주택임대차 제도 개선방안'이라는 보고서에서 임대차 계약기간을 3년으로 연장하는 ... #임대차 계약기간 #전월세 신고제 #임대차 3년 #확정일자 #세입자 보호 #안장원의 부동산 노트
  • 경기도, 주거용 오피스텔 거주자 전입신고 여부 전수조사 나서 경기도가 주거용 오피스텔 거주자의 전입신고 여부에 대한 특별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탈세를 목적으로 전입신고를 하지 않고 전월세계약을 맺는 일부 오피스텔 소유주의 불법행위를 막기 위한 조치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현재 진행 중인 '2019년 주민등록 사실조사'와 병행해 특별조사를 3월 말까지 진행한다. 조사대상은 전입신고는 하지 않았는데 실제 사람이 거주하는 ...
  • "주거취약층 위한 미신고 임대주택정책 마련 시급"…전월세신고제 도입도 제기
    "주거취약층 위한 미신고 임대주택정책 마련 시급"…전월세신고제 도입도 제기 ... 순으로 진행됐다. 박진백 한국감정원 연구위원은 주제 발표에서 “공부상 임대정보가 없는 미신고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다수가 주거취약층”이라며 “이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정책시행을 위해 현황 파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진유 경기대 교수는 '전월세 신고제 도입방향과 예상효과'라는 발표에서 “실거래가신고제도가 이중계약서 퇴출, 실거래기반의 공정과세 등 건전한 부동산거래의 ...
  • [부산시 브리핑] 市, 재개발 임대주택 건설비율 8.5%로 상향 조정 등
    [부산시 브리핑] 市, 재개발 임대주택 건설비율 8.5%로 상향 조정 등 ... 가장 높은 비율(서울시 15%, 인천·대구·대전·울산 5%)로, 작년 2월 9일 전부 개정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과 국토부 고시 '정비사업의 임대주택 주택규모별 건설비율' 개정에 맞춘 것이다. 그동안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주택 가격과 전월세가가 급격히 상승해 서민들의 부담이 가중되면서 공공임대주택 확대 정책이 추진됐지만 임대율은 여전히 6%대에 머물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세계약 3년 되면 좋을 텐데”…지금이 세입자 소원 풀 기회
    “전세계약 3년 되면 좋을 텐데”…지금이 세입자 소원 풀 기회 유료 [안장원의 부동산 노트] 전월세 시장이 약세를 보이며 임대차 계약기간 연장 등 세입자 보호를 위한 해묵은 이슈들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지난달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에 전세로 ... 전셋값 변동률 '마이너스'를 찾아볼 수 없다. 지난달 서울시 정책연구기관인 서울연구원은 '주거권 강화 위한 주택임대차 제도 개선방안'이라는 보고서에서 임대차 계약기간을 3년으로 연장하는 ...
  • “전세계약 3년 되면 좋을 텐데”…지금이 세입자 소원 풀 기회
    “전세계약 3년 되면 좋을 텐데”…지금이 세입자 소원 풀 기회 유료 [안장원의 부동산 노트] 전월세 시장이 약세를 보이며 임대차 계약기간 연장 등 세입자 보호를 위한 해묵은 이슈들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지난달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에 전세로 ... 전셋값 변동률 '마이너스'를 찾아볼 수 없다. 지난달 서울시 정책연구기관인 서울연구원은 '주거권 강화 위한 주택임대차 제도 개선방안'이라는 보고서에서 임대차 계약기간을 3년으로 연장하는 ...
  • 청년 69만 가구 “주거 문제 고통”…전월세 감당 못해 허리 휜다
    청년 69만 가구 “주거 문제 고통”…전월세 감당 못해 허리 휜다 유료 ━ 지표로 본 2018 대한민국 청년 가구의 상당수가 주거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수준은 낮은데 주거비 부담은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살인과 같은 극단적 형태의 성폭력 범죄는 감소하고 있지만, 디지털 성범죄와 성희롱 등이 증가하는 흐름도 관측됐다. 통계청과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한국사회과학자료원의 공동으로 분석한 '한국의 사회동향 2018'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