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준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전준우
(全準雨 )
출생년도 1928년
직업 교육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 상황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주고받았다. 코칭스태프 회의를 통해 분석했던 문제점을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고, 감독 스스로의 운영 방침도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이대호 · 전준우 · 민병헌 등 일부 주축 선수들과 그라운드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도 자주 보였다. 민병헌에게 그 내용을 묻자 "일상적인 대화다. 타격에 대해서는 믿어 주시기 때문에 수비 강화를 위해 어떤 ...
  • 양상문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암(暗)과 명(明)

    양상문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암(暗)과 명(明)

    ... 현재 상황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주고 받았다. 코칭 스태프와의 회의를 통해 분석하고 결론 내린 문제점에 반영하고, 자신의 운영 방침도 돌아볼 수 있는 내용이 있었다. 이대호, 전준우, 민병헌 등 몇몇 주축 선수들과 그라운드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잦다. 민병헌에게 묻자 "일상적인 대화다. 타격에 대해서는 믿어 주시기 때문에 수비 강화를 위해 어떤 접근이 필요할지 선수들의 ...
  • 김대한·노시환 포함 퓨처스 올스타 48명 발표

    김대한·노시환 포함 퓨처스 올스타 48명 발표

    ... 경기를 빛낼 예정이다. KBO 퓨처스 올스타전은 KBO 리그 스타를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다. 2007년 초대 퓨처스 올스타전 MVP의 주인공인 롯데 채태인을 비롯해 롯데 전준우(2008년), 한화 하주석(2015년) 등은 KBO 퓨처스 올스타전이 낳은 스타들이며, 현재 KBO 리그에서 맹활약 중이다. 롯데 전준우는 퓨처스 올스타전(2008년)과 KBO 올스타전(2013년) ...
  • 4번 전준우에 달린 '6번 이대호' 성공 여부

    4번 전준우에 달린 '6번 이대호' 성공 여부

    ... 4번이 익숙한 타자는 이대호뿐이다. 그가 해외 무대에 진출하며 팀을 떠났을 때는 홍성흔 코치, 강민호(삼성), 최준석(은퇴), 황재균(KT)이 번갈아 맡았다. 모두 팀을 떠났다. 일단 이 임무는 전준우(33)가 맡았다. 팀 내 타율, 홈런, 장타율 모두 가장 높은 타자다. 득점권에서도 3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했다. 지난 세 시즌 동안 4번 타자로 나선 타석은 10번에 불과하지만 4안타를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유료

    ... 상황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주고받았다. 코칭스태프 회의를 통해 분석했던 문제점을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고, 감독 스스로의 운영 방침도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이대호 · 전준우 · 민병헌 등 일부 주축 선수들과 그라운드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도 자주 보였다. 민병헌에게 그 내용을 묻자 "일상적인 대화다. 타격에 대해서는 믿어 주시기 때문에 수비 강화를 위해 어떤 ...
  •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유료

    ... 상황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주고받았다. 코칭스태프 회의를 통해 분석했던 문제점을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고, 감독 스스로의 운영 방침도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이대호 · 전준우 · 민병헌 등 일부 주축 선수들과 그라운드에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도 자주 보였다. 민병헌에게 그 내용을 묻자 "일상적인 대화다. 타격에 대해서는 믿어 주시기 때문에 수비 강화를 위해 어떤 ...
  • 4번 전준우에 달린 '6번 이대호' 성공 여부

    4번 전준우에 달린 '6번 이대호' 성공 여부 유료

    ... 4번이 익숙한 타자는 이대호뿐이다. 그가 해외 무대에 진출하며 팀을 떠났을 때는 홍성흔 코치, 강민호(삼성), 최준석(은퇴), 황재균(KT)이 번갈아 맡았다. 모두 팀을 떠났다. 일단 이 임무는 전준우(33)가 맡았다. 팀 내 타율, 홈런, 장타율 모두 가장 높은 타자다. 득점권에서도 3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했다. 지난 세 시즌 동안 4번 타자로 나선 타석은 10번에 불과하지만 4안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