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고 이희호 여사 빈소에 추모객 발길…미 정부도 애도 표시
    고 이희호 여사 빈소에 추모객 발길…미 정부도 애도 표시 ... 대표를 비롯한 여야 5당 대표가 일제히 조문했습니다. 청와대는 노영민 비서실장을 대표로 한 조문단이 장례식장을 찾아 해외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유가족을 위로했습니다. 빈소에는 전직 대통령들이 보낸 조화도 놓였고, 배우 손숙 씨와 가수 이선희 씨 등 문화계 인사도 조문했습니다. 평소 이 여사와 친분은 없었지만 슬픈 소식을 듣고 찾아온 시민들도 많았습니다. [송동섭/조문객 ...
  • [포토사오정]이희호 여사 빈소에 모인 전직 대통령들의 조화(弔花)
    [포토사오정]이희호 여사 빈소에 모인 전직 대통령들의 조화(弔花) 이명박·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 오른쪽에 놓여있다. 김상선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11일 전·현직 대통령의 조화가 속속 도착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조화가 사진기자들의 카메라에 제일 먼저 잡혔다. 하얀 리본을 늘어뜨린 국화꽃 조화에는 한자로 "근조... #포토사오정 #이희호 #대통령 #이희호 여사 #전직 대통령 #전현직 대통령
  • 법정 선 양승태 "검찰 공소장, 한편의 소설" 혐의 부인
    법정 선 양승태 "검찰 공소장, 한편의 소설" 혐의 부인 ... 내립니다. 그리고 서울중앙지방법원 417호 대법정에 피고인으로 섰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등 전직 대통령들이 재판을 받았던 곳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법정에 들어서자 고영한 전 대법관과 모든 ... 대법원장 아래서 함께 손발을 맞췄던 박병대, 고영한 전 대법관도 재판을 받으러 나왔습니다. 전직 대법원장, 대법관이었던 3명의 피고인들은 재판부가 직업을 묻자 "직업이 없다"고 짧게 답하기도 ...
  • 이명박·박근혜 섰던 법정에 양승태…"검찰의 소설" 항변
    이명박·박근혜 섰던 법정에 양승태…"검찰의 소설" 항변 ... 서울 중앙지방법원 417호 법정. 이제는 익숙해진 법정이죠.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등 전직 대통령들이 재판을 받은 곳입니다. 오늘(29일) 같은 법정에 전직 대법원장이 섰습니다. 양승태 ... 대법원장 아래서 함께 손발을 맞췄던 박병대, 고영한 전 대법관도 재판을 받으러 나왔습니다. 전직 대법원장, 대법관이었던 3명의 피고인들은 재판부가 직업을 묻자 "직업이 없다"고 짧게 답하기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진국 칼럼] 국회에 집권당이 없다
    [김진국 칼럼] 국회에 집권당이 없다 유료 ... 발표했다. 정보기관원들이 군중 속에서 부추겼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야당 후보를 영호남으로 쪼개면 필승이라고 계산했다. 실제로 대선은 그렇게 됐다. 그러나 여소야대(與小野大)로 이어지고, 전직 대통령들이 줄줄이 감옥에 갔다. 지역주의는 빠르게 지지세력을 결집할 수 있지만 확장할 때는 발목을 잡는다. 그 당시 대선은 전쟁터였다. 그래도 그때는 정치가 있었다. 정치지도자들은 대결 ...
  • “적폐청산 법치만 고집하면 국민통합의 큰 그림 놓친다”
    “적폐청산 법치만 고집하면 국민통합의 큰 그림 놓친다” 유료 ... 이야기를 꺼냈다. “정치적 조작과 탄압이란 배경이 있었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도 내란음모죄로 사형선고를 받았다가 사면됐다. 그런 다음에 우리 사회를 위해 크게 공헌하지 않았나. 그 이후에도 전직 대통령들이 군사반란과 내란, 비자금 조성 등으로 사형과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했지만, 그들도 나중에는 사면됐다. 정치범 문제는 사회 통합과 국민 화합의 차원에서 다루면 좋겠다.” 정치범 ...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 정부는 '자유'를 어떻게 기억하는가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문재인 정부는 '자유'를 어떻게 기억하는가 유료 ... 대통령(남아프리카) 당선 뒤 화해와 통합을 내세웠다. 쟁취한 자유는 용서하는 용기로 진입했다. 김대중은 “만델라는 최고 용기의 표상”이라고 했다. DJ는 통합의 대통령상을 추구했다. 그의 집권 중 전직 대통령들의 모임은 정례적이었다. '자유' 정신은 진화한다. 유인학 4·19혁명공로자회 회장은 "우리 세대는 민주화의 선도였고, 산업화의 역군이었다”고 했다. 그 바탕에서 4·19 단체들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