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오신환·권은희 2명이 '선거법+공수처' 운명 쥐었다
    [강민석 논설위원이 간다] 오신환·권은희 2명이 '선거법+공수처' 운명 쥐었다 유료 ━ 정국 뇌관 패스트트랙, 가능한지 들여다보니 20일 의원총회를 마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와 오신환 의원의 표정이 심각하다. 바른미래당은 공수처법안 등을 패스트트랙에 ... 수사기관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라는 명령”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뿐 아니라 대정부질문에 나선 여당 의원들은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은 공수처가 왜 필요한지 보여주는 단적인 예”(전해철)라거나 “공수처가 ...
  • [단독] “문 대통령·이해찬, 양정철에 민주연구원장으로 오라 제안”
    [단독] “문 대통령·이해찬, 양정철에 민주연구원장으로 오라 제안” 유료 ... 만일 온다면 좋은 일이고 잘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 측은 양 전 비서관 접촉설을 부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정치 입문 때부터 곁을 지킨 양 전 비서관은 민주당 전해철 의원,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함께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대선 캠프의 핵심인 '광흥창팀'을 이끌었지만 현 정부 집권 후 “부담을 주기 ...
  • 임종석 “경수야 정치가 싫다…정치 하지 말라던 노 대통령 유언 아프게 꽂혀”
    임종석 “경수야 정치가 싫다…정치 하지 말라던 노 대통령 유언 아프게 꽂혀” 유료 ... 2년이었다”며 “통상적인 예를 벗어나 많은 분이 감정적인 판결이 아니냐고 말한다”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과 여권 인사들의 페이스북 계정은 '김경수 구명운동' 글로 도배됐다. 친문계 전해철 의원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에 당황스럽고 안타깝다”며 “그동안 김 지사가 주장한 사실관계가 재판부에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