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강남 재수종합학원, 이과전문 강남N플러스 '소수정예 재수반수반' 선착순 모집
    강남 재수종합학원, 이과전문 강남N플러스 '소수정예 재수반수반' 선착순 모집 ... 진학을 목표로 2020학년도 수시 논술과 정시 수능을 준비하는 N수생이다. 강남N플러스학원은 최상위 목표설정, 완벽한 성공을 위한 변화와 혁신, 성과 극대화를 위한 선택과 집중, 자기절제와 꾸준한 공부실천, 필승 멘탈 및 엄격한 생활관리 등을 2020학년도 재수반수 필승전략으로 삼고 있다. 소수정예 단위로 수업을 진행하며, 이과전문 재수반수를 위한 최적화시스템인 개별맞춤 ...
  • 증상 없어도…위암 1기 발견 늘었다
    증상 없어도…위암 1기 발견 늘었다 ... 45.8%, 2기 38.9%, 3기 15.3%였다. 4기는 수술이 거의 불가능하다. 위암과 달리 1기 환자는 2012년 46.1%에서 약간 줄었다. 2기도 40.3%에서 약간 줄었다. 3기는 13.6%에서 15.3%로 늘었다.2017년 수술 환자의 65.6%가 일부만 절제하는 수술(유방보존술)을 받았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ssshin@joongang.co.kr #위암 #위암1기 #국가암검진 #증상 #수술 환자 #수술 사망률 #내시경 수술
  • [오늘의 운세] 5월 27일
    [오늘의 운세] 5월 27일 ... 사랑 : 무지개 길방 : 西 39년생 몸이 아프면 참지 말고 바로 병원 갈 것. 51년생 나이가 들면 여기저기 쑤시고 아픈 법. 63년생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수. 75년생 감정을 절제하고 이성적일 것. 87년생 하기 싫은 일이 생길 수도. 용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北 40년생 덕을 베풀며 살고 종교에 관심 갖자. 52년생 유산소 운동으로 ... #오늘의 운세
  • [건강한 가족] 여드름 같은 화농성 한선염, 방심하면 큰 병 돼요
    [건강한 가족] 여드름 같은 화농성 한선염, 방심하면 큰 병 돼요 ... 점점 넓어진다면, 화농성 한선염을 한 번쯤 의심하고 피부과를 찾는 것이 좋다. 치료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항생제, 생물학적 제제 등의 약물을 사용하고 필요시 절개 배농 및 병변부 절제 등 수술적 치료도 한다. 이 중 생물학적 제제는 염증 발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사이토카인인 종양괴사인자(TNF-알파)와 결합해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경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때문에 기존 ... #건강한 가족 #여드름 #화농성 #활동성 화농성 #염증 부위 #염증 반응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여드름 같은 화농성 한선염, 방심하면 큰 병 돼요
    [건강한 가족] 여드름 같은 화농성 한선염, 방심하면 큰 병 돼요 유료 ... 점점 넓어진다면, 화농성 한선염을 한 번쯤 의심하고 피부과를 찾는 것이 좋다. 치료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항생제, 생물학적 제제 등의 약물을 사용하고 필요시 절개 배농 및 병변부 절제 등 수술적 치료도 한다. 이 중 생물학적 제제는 염증 발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사이토카인인 종양괴사인자(TNF-알파)와 결합해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경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때문에 기존 ...
  • [건강한 가족] 여드름 같은 화농성 한선염, 방심하면 큰 병 돼요
    [건강한 가족] 여드름 같은 화농성 한선염, 방심하면 큰 병 돼요 유료 ... 점점 넓어진다면, 화농성 한선염을 한 번쯤 의심하고 피부과를 찾는 것이 좋다. 치료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항생제, 생물학적 제제 등의 약물을 사용하고 필요시 절개 배농 및 병변부 절제 등 수술적 치료도 한다. 이 중 생물학적 제제는 염증 발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사이토카인인 종양괴사인자(TNF-알파)와 결합해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경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때문에 기존 ...
  • 증상 없어도…위암 1기 발견 늘었다
    증상 없어도…위암 1기 발견 늘었다 유료 ... 45.8%, 2기 38.9%, 3기 15.3%였다. 4기는 수술이 거의 불가능하다. 위암과 달리 1기 환자는 2012년 46.1%에서 약간 줄었다. 2기도 40.3%에서 약간 줄었다. 3기는 13.6%에서 15.3%로 늘었다.2017년 수술 환자의 65.6%가 일부만 절제하는 수술(유방보존술)을 받았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sssh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