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바른미래 최후통첩 "어떤 방식으로든 내주 국회 열겠다"
    바른미래 최후통첩 "어떤 방식으로든 내주 국회 열겠다" ... 되풀이해 드렸었는데, 당초 쟁점이었던 패스트트랙 안건을 처리하기 위한 합의 문구에 대해 상당 부분 의견을 모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6월 국회 소집 쉽지않아 보이는데요. 일단 사개특위와 정개특위 기한을 연장하는 문제를 두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또 한국당은 정부의 경제라인이 출석하는 경제청문회를 요구하고 있죠. 그러다보니 여권에서는 합의가 될 만하면 또 새로운 것을 요구하는 ...
  • 국회 재개 초읽기?…막판 변수 '경제청문회'로 여야 명분 찾기
    국회 재개 초읽기?…막판 변수 '경제청문회'로 여야 명분 찾기 ... 요구에 대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청문회보다 정부가 경제활력에 총력을 기울이도록 지원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나 국회 안팎에서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정개특위, 사개특위 연장 문제는 국회 정상화 이후 논의하고 경제청문회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차원에서 진행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는 말이 나온다. 이런 해법이 거론되는 것은 양측이 여론 악화를 ... #경제청문회 #초읽기 #경제청문회 공방 #막판 변수 #국회 정상화
  • '한국당 제외' 4당 단독소집 가능성…국회 정상화 임박
    '한국당 제외' 4당 단독소집 가능성…국회 정상화 임박 ... 넘었습니다. 오늘 여야 5당 대표가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에 참석한 모습을 보면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물밑 협상이 이어질지 기대가 모아지기도 했는데요. 이렇게 시간이 흐르면서 자유한국당이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활동 기한 연장과 경제 청문회를 요구하는 등 국회 정상화를 위한 전제조건만 늘었습니다. 그리고 청와대와 한국당의 신경전도 계속되고 있죠. 청와대의 국민청원 답변에 한국당이 반발한데 ...
  • 청, 한국당·민주당 해산 청원에 "정당 평가는 국민 몫"
    청, 한국당·민주당 해산 청원에 "정당 평가는 국민 몫" ... 일제히 경고장을 날렸는데요. 새로운 쟁점이 등장하면 협상이 지지부진해지고 오히려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그래서 먼저 자유한국당에 제안합니다.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연장 문제는 별도 안건으로 추후 다시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민주당에게도 제안합니다. 여야 간사들 합의도 없이 중구난방으로 상임위를 열었다 닫았다 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기 바랍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정치개혁:'12·15 합의'로 돌아가라(1)
    [중앙시평] 정치개혁:'12·15 합의'로 돌아가라(1) 유료 ... 된다. 당시 '합의사항'을 보자. “1.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적극 검토. 2.비례대표 확대 및 비례·지역구 의석 비율, 의원정수, 지역구 의원 선출 방식 등에 대하여는 정개특위 합의에 따른다. 3. 석패율제 등 지역구도 완화를 위한 제도 도입 적극 검토, 4.선거제도 개혁 관련 법안은 1월 임시국회에서 합의 처리, 5. 정개특위 활동 시한 연장, 6. 선거제도 ...
  • "文정부 사활건 공수처법보다, 수사권 조정법안이 더 무섭다"
    "文정부 사활건 공수처법보다, 수사권 조정법안이 더 무섭다" 유료 ... 4당이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을 가결한 다음날(30일) 서울 여의도의 국회의사당으로 갔다. 전쟁같은 공방이 끝난 후의 적막감이 전 층에 흘렀다. 격전지를 돌아봤다. 원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가 열릴 예정이던 220호(제5회의장)·445호(행안위 회의실)부터 들렀다. 뜻밖에 445호의 문이 열려 있었다. 들어서니 창문을 통해 봄바람이 밀려 들어왔다. 곧바로 실제 사개특위 의결이 ...
  • 갈길 먼 330일 패스트트랙, 공수처법 2개안 상정돼 충돌
    갈길 먼 330일 패스트트랙, 공수처법 2개안 상정돼 충돌 유료 ... 생길 수도 있어 180일 만에 마무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일반 상임위가 아닌 특위에서 패스트트랙을 지정한 건 헌정 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6월 30일까지가 특위(사개특위·정개특위)의 활동 기간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여야가 두 특위의 활동 기한 연장을 논의해야 한다”며 “연장하지 않으면 소관 상임위가 사라지는 것이라 바로 법사위에 회부된다는 해석도 있다”고 주장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