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국 대학, 책 20권 나눠주고 “한 달 뒤 시험” … 낙제 두려워 잠 설쳐
    미국 대학, 책 20권 나눠주고 “한 달 뒤 시험” … 낙제 두려워 잠 설쳐 유료 ... 경쟁을 시키면서 교육하면 학생도, 학교도 수준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들이 졸업 뒤 미국에 남으면 과학기술 인적 토대도 그만큼 튼튼해지게 된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되자 적잖이 두려운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과연 이들과 경쟁해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세계 각국에서 '천재' 소리를 듣던 과학 인재들이 모인 이곳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게다가 나는 영어도 짧은데….” 정근모 박사가 1960년 ...
  • “가난한 나라 과학자는 인생 걸고 조국 잘살게 해야”
    “가난한 나라 과학자는 인생 걸고 조국 잘살게 해야” 유료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김법린 초대 원자력 원장의 지적대로 중국의 첫 노벨상 수상자인 리정다오(李政道·92)와 양전닝(楊振寧·96)은 시카고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미국에 남았다. ... 인식하지 못했다는 점을 주요 원인의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선진국은 일찍이 지도자와 국민이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깨닫고 오랫동안 인재를 키워왔다. 나라가 잘 살려면 과학기술이라는 '비료'가 ...
  • 김법린 원장, 내가 미국 유학길 오르자 '두뇌유출' 우려
    김법린 원장, 내가 미국 유학길 오르자 '두뇌유출' 우려 유료 ━ 남기고 싶은 이야기 제131화(7558) 정근모 과학기술이 밥이다 중국 최초 노벨상 수상자들이 중일전쟁 시기 공부했던 전시 피난대학인 서남연합대 정문. [중앙포토] 김법린 ... 미국으로 향했다. 이념이나 종교에 얽매이지 않고 인간을 존중하고 인권을 보장하는 자유로운 사회, 과학자·기술자를 우대하는 분위기도 한몫했을 것이다. 미국은 인재를 받아들여 자국의 과학기술과 경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