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년 연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년연장의 역설…조기퇴직 늘고 정년퇴직 줄어

    정년연장의 역설…조기퇴직 늘고 정년퇴직 줄어 유료

    2013년 60세 정년이 법제화해 2016년 정착됐지만 이후 되려 조기 퇴직으로 회사를 떠나는 사람은 늘고, 정년퇴직자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정년을 더 높이는 방안을 추진 ... 같은 기간 41만4000명에서 60만2000명으로 크게 늘었다. 중장년층의 고용안정을 위해 정년연장을 시행했지만, 인위적인 퇴직이 더 늘어나는 역설적인 결과가 나온 것이다. 반면에 정년퇴직한 ...
  • 정년연장의 역설…조기퇴직 늘고 정년퇴직 줄어

    정년연장의 역설…조기퇴직 늘고 정년퇴직 줄어 유료

    2013년 60세 정년이 법제화해 2016년 정착됐지만 이후 되려 조기 퇴직으로 회사를 떠나는 사람은 늘고, 정년퇴직자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정년을 더 높이는 방안을 추진 ... 같은 기간 41만4000명에서 60만2000명으로 크게 늘었다. 중장년층의 고용안정을 위해 정년연장을 시행했지만, 인위적인 퇴직이 더 늘어나는 역설적인 결과가 나온 것이다. 반면에 정년퇴직한 ...
  • 현대차도 인천공항도···비정규직의 적은 '386 정규직' 노조

    현대차도 인천공항도···비정규직의 적은 '386 정규직' 노조 유료

    ... 말했다. 노조가 386세대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철옹성 역할을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는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겠다던 노조가 정규직 임금 인상이나 정년 연장같이 386세대의 수혜에만 집중하니 비난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탐사보도팀=김태윤·최현주·현일훈·손국희·정진우·문현경 기자 pin21@joongang.co.kr